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 2’ 박신양, 정원중 자료로 고현정 압박하지만…문수빈 지시 ‘박준면 아버지 이효정 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박신양이 정원중 자료로 고현정을 압박하고 문수빈은 박준면 아버지 이효정을 살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들호(박신양)에 의해 궁지에 몰린 덕영(정원중)이 거래를 제안했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덕영(정원중)은 “이쯤에서 서로 주고받을 게 하나쯤 있을 것 같은데. 내가 먼저 꺼내는게 순서인가라며 들호에게 문서를 전달했다.
 
그것은 준철(이효정)의 주식회사 자해의 자금 세탁 내역서였다. 
 
들호(박신양)는  자경(고현정)에게 “자해 대표이사가 김준철이더라. 자해를 통해서 온갖 드러운 돈이 세탁이 돼. 종착역이 김숙희(박준면) 의원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들호는 자경에게 “그런 인간 정치하면 안돼 장학생 잘못 뽑았어”라고 하며 자리를 떠났다. 
 
한편, 자경(고현정)은 김숙희(박준면)의원을 찾아가서 “이제 내가 도와주겠다. 그런데 아버지가 사이비 종교에 불법자금을 세탁했다. 그것은 안된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숙희(박준면)은 아버지 준철(이효정)을 찾아갔고 아버지가 감옥에 들어가야겠다고 알렸다.
 
그날 저녁 자경은 준철을 방문했고 대산 복지원에 대한 얘기를 하면서 한민에게 지시해서 목졸라 죽게 하고 자살로 보이게 만들었다. 
 
자경은 덕영(정원중)과 한패인 종섭(권혁)을 찾아서 “오빠는 그냥 죽은척 지내. 그래야 오빠는 살 수 있어”라고 경고했다.
 

또 자경은 덕영(정원중)에게 장순임(장미인애)가 녹음한 파일을 들려주면서 무고교사죄라는 것이 있다라고 했고 덕영은 자경에게 무릎을 꿇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