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X문수빈, 복수 대상자 이병욱-김명국에게 살해 당할 위기…박신양은 권혁에게 ‘달콤한 제안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고현정이 대산복지원 복수 대상자들인 이병욱과 김명국을 만나고 박신양은 권혁에게 달콤한 제안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공창수(이병욱)과 이재룡(김명국)은 그들과 어울리던 전시장 김준철(이효정)이 자살을 한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둘은 김준철(이효정)이 자살이 아니라 살해를 당했다고 생각하고 자경(고현정)과 한민(문수빈)이 대산복지원 원생이었다는 사실을 기억해냈다. 
 
이재룡(김명국)은 “다음 차례가 우리다. 그러기 전에 우리가 먼저 선수를 치자”라고 말했고 공창수(이병욱)는 이에 동의를 했다.
 
대산복지원 내부자들 공창수(이병욱), 이재룡(김명국)이 자경(고현정)을 직접 찾아왔다. 
 
자경(고현정)과 한민(문수빈)은 복수대상자들이 예상치 못한 행동에 당황을 했다.
 
사이비 교주 이재룡과 부목사 공창수는 과거 대산 복지원 부랑자들에게 폭력을 가했던 인물들로 자경(고현정)의 복수 대상자들이다.
 
그 중 공창수는 원생들에게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시체들을 처리했던 잔혹한 인물로 한민(문수빈)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상이기도 했다. 
 
한민(문수빈)은 이재룡(김명국)의 이름을 듣자 두려움에 떨었고 자경(고현정)은 “어차피 볼 사람들이니 무서워하지 말자”라고 말했다.
 
자경(고현정)의 사무실에 들어온 공창수와 이재룡은 자경에게 대산복지원을 언급했고 긴장한 표정의 한민을 보고 둘이 대산복지원 원생이라는 것을 확신했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한편, 들호(박신양)는 대산복지원에서 근무하다가 의식불명으로 누워있는 할머니의 딸을 찾아갔다.
 
들호(박신양)은 딸에게 죽은 윤정건(주진모)형사가 증거인 타임캡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종섭(권혁)은 자경(고현정)에게 금고를 털리고 비밀 무기인 수첩까지 빼앗겼다.
 
이에 자경(고현정)의 멱살을 잡고 분노를 표출 했는데 종복(정준원)의 “적의 적은 친구다”라는 말을 듣고 들호(박신양)를 만나러 갔다.
 
종섭(권혁)은 들호에게 “이자경 잡고 싶죠?”라며 솔직하게 말했고 들호는 잠깐 솔깃했지만 거절을 했다.

이에 재혁(최대성)은 들호에게 “왜 거절을 했냐”고 안타까워했다.
 
이재룡(김명국)과 공창수(이병욱)는 자경의 침실에 돌을 던지고 창문을 깨트리면서 위협을 했고 다음 날 자경에게 전화해서 대산복지원에서 만나자고 했다.
 

또 이재룡과 공창수는 자경(고현정)과 한민(문수빈)이 타고 있는 차를 덤프트럭으로 밀며 사고를 냈고 자경은 혼수상태에 빠지게 됐고 들호가 자경의 병실에 찾아와서 안타까워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