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 꼼수부려 하청업체 사장들에게 420억 뜯어내…박신양은 ‘함정에 빠져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고현정은 꼼수를 부려서 하청업체 사장들에게 420억을 뜯어내고 박신양은 이민지, 최승경과 전배수 사무실 왔다가 함정에 빠져 구속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소미(이민지)는 검사 사무실에서 기영(전배수)의 신분증을 훔쳐왔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들호(박신양)은 소미(이민지)에게 기영(전배수)의 신분증을 가져다 주라고 했고 변장을 하도록 했다. 
 
그러자 소미(이민지)는 남장을 하고 왔고 이에 들호(박신양)는 소미에게 화를 내며 “매일 웃지도 않고 화장도 안하고 너는 왜 그렇게 사냐”라고 하며 화를 냈다.
 
이어 들호(박신양)는 소미에게 “네 또래 애들처럼 왜 안하냐”라고 하며 사무실을 나가라고 폭언을 했다.
 
하지만 소미(이민지)는 이에 굴하지 않고 화장을 하고 여성스럽게 꾸며서 나타났고 들호는 소미의 모습에 감탄을 했다.

들호는 기영(전배수)의 신분증에 메모리칩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메모리칩 안에는 기영(전배수)이 수집한 중요한 자료들이 있었다. 
 
한편, 자경(고현정)은 종희(장하란)를 찾아가 “마음 좀 추스렸어? 한민 건들지마. 나한테 총구 들이대지마. 네 실력은 거기까지야. 뉴스랑 신문 같은 것도 당분간 볼 필요 없고”라고 말했다. 
 
이어 자경(고현정)은 하청업체 사장단들을 불러모아놓고 국일 전자의 막대한 피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치졸한 묘책을 부렸다.
 
선대 국회장(변희봉)의 뜻을 잇는다는 명분하에 전원에게 돈을 입금하도록 했고 그 금액은 이번 들호(박신양)과의 재판에서 배상하게 된 420억이었다.
 

또 종섭(권혁)은 검사차장 덕영(정원중)을 만나서 자경(고현정)에게 반격을 생각하고 들호(박신양)는 함정에 빠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