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빅이슈’, 주진모와 한예슬이 그릴 전쟁터 같은 ‘연예부 기자’ 이야기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3.09 0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주진모와 한예슬이 ‘빅이슈’를 통해 연예부 기자로 변신했다. 파파라치 전쟁을 예고한 그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지난 6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동훈 감독, 주진모, 한예슬, 김희원, 신소율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빅이슈’(극본 장혁린/연출 이동훈/ 제작 HB엔터테인먼트)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 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은 드라마. 

‘용팔이’, ‘THE K2’ 등에서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살아 숨 쉬는 캐릭터들을 탄생시키며 독창적인 필력을 인정받은 장혁린 작가가 파파라치 세계의 생동감 넘치는 스토리를 그려내며, ‘신의 선물-14일’, ‘바보엄마’ 등에서 새로운 연출 기법으로 탁월한 연출력을 입증한 이동훈 감독의 감각적인 영상미가 더해져 파파라치 세계의 긴장감을 극도로 끌어올릴 전망이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인 주진모와 사랑스러운 배우 한예슬, 남다른 존재감의 김희원과 신소율이 합세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한예슬은 “대본을 너무 재밌게 읽었고, 이런 대본을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왔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 그동안은 수동적이고 착하고 러블리한 캐릭터를 많이 해왔다”며 “이번에는 카리스마 있고 냉철하면서도 지금까지 내가 맡아보지 않았던 신선한 역할이라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아직까지도 내가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극 중 한예슬이 맡은 ‘지수현’은 선데이 통신의 편집장이자 이성적이고 냉철한 인물로 한석주를 나락으로 떨어트리고 그 계기로 막강한 권력을 갖게 된 인물.

한예슬은 ‘지수현’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어떤 준비를 했냐는 질문에 “인간의 이기적이고 나쁜 부분을 표현해줄 수 있는 역할에 목말라있었다. 늘 꿈꿔왔다. 현장에 나갈 때마다 스트레스가 풀리고 그렇게 신날 수가 없다”며 “그래서 따로 캐릭터를 위해 준비했다기보다 나의 내공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진모-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주진모-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각양각색의 매력을 자랑하는 네 사람의 호흡은 어떨까. 

이에 선데이 통신의 대표이자 모든 일의 배후에 있는 조형준 역을 맡은 김희원은 “제가 신소율 씨랑 아직 한 번도 촬영을 안 해봐서 어떤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한예슬 씨랑은 계속 촬영을 하고 있는데 언제나 웃고 있다. 참 이렇게 세상 밝은 사람이 있을까”싶다며 “항상 기쁘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엘리트 기자에서 순식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한석주 역을 맡은 주진모는 “몇 달 동안 노숙자 촬영하는데 익숙해져 있는 가운데 예슬 씨랑 만났는데 리허설 때부터 ‘웬 인형이 말을 하고 있지?’라는 생각에 내 역할에 집중하지 못했던 때가 생각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한예슬은 처음 주진모와의 호흡에 “긴장을 많이 했다. 저보다 훨씬 선배님이고 연기력도 출중하셔서 ‘선배님을 잘 보조할 수 있을까’, ‘혼나지 않을까’, ‘집중력을 흐트리지 않을까’ 긴장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너무 배려를 많이 해주시고 잘해주신다. 또 젠틀한데 연기에 들어갈 때는 집중하고 카리스마 있다. 내가 지금까지 호흡을 맞춘 남자 배우들 중 가장 남자다운 분이 아니었나 싶다”며 “정말 ‘남자다운 게 이런 거구나’하고 상남자라는 걸 느꼈다. 내가 착한 남자 보다 나쁜 남자를 좋아하는데 선배님은 나쁜 남자의 모습도 갖고 있다. 팔방미남”이라고 극찬했다.

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데이 통신의 대표를 맡은 김희원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예슬은 “평소 작품으로 많이 뵀었는데 엄청난 카리스마의 소유자이지 않나. 그런데 촬영장에서는 대화도 많이 해주셨다”라며 김희원을 ‘부드러운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가 조금 부족하고 집중이 안 된다고 느낄 때마다 저한테 어떻게 해야 되는지 부드럽게 말씀해주신다. ‘예슬 씨 이건 이런 상황이니까 지수현은 이런 느낌이겠죠?’, ‘이 장면에서 포인트는 이게 아닌가 싶어요’라면서 부드럽게 가르쳐주시고 방향을 제시해 주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제가 혹여나 기가 죽지 않을까, 잘못 받아들이지 않을까 하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주눅 들지 않게 가이드 해주시는구나’하고 많이 배웠다. 현명하고 존경스러운 선배님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들은 김희원은 아무렇지 않은 척하지만 수줍은 듯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소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지막으로 선데이 통신의 취재 3팀의 취재 기자이자 팀장 장혜정 역을 맡은 신소율은 “한예슬 언니는 예전에 영화에서 만난 적 있었는데 겹치는 신이 없어서 아쉬웠다. 그런데 이번 현장에서는 정말 다 챙겨주시고  아침마다 덕담 건네면서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주신다”면서 “그러다 리허설 때 무표정의 편집장처럼 변하면 긴장하게 된다.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돼서 좋다”고 한예슬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주진모에 대해서는 “선배님은 노숙자와 노숙자 아닐 때의 갭이 너무 커서 아직까지는 조금 어렵다. 조금 더 촬영을 해보면 푹 빠지게 될 것 같다”고 말했고, 아직 함께 촬영해보지 못했다는 김희원에 대해서는 “선배님하고 정말 눈 마주치고 연기하고 싶은데 아직은 없었다”며 “빨리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예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이슈’는 한예슬이 의료사고 이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4월 자신의 SNS에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던 중 의료사고를 당해 남은 상처 부위 사진을 공개했던 한예슬. 현재 그의 건강 상태는 어떨까.

이에 한예슬은 “작년 한해 굉장히 힘들었는데 드라마 찍으면서 많이 회복했다. 많은 힘이 돼줘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드라마가 시청률이 잘 나오면 더 건강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주진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이슈’는 방송 내내 수목드라마 1위의 자리를 지켰던 ‘황후의 품격’의 후속작이다. 성공한 작품의 후속 드라마인만큼 눈길을 끌기도 하지만, 부담감도 있을 터. 하지만 주진모는 ‘빅이슈’만의 차별점을 설명하며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전작 ‘황후의 품격’과는 색깔이 다르기 때문에 어떻게 평가해주실지 모르겠지만 저희 드라마는 굉장히 사실적”이라며 “배우들의 연기나 이런 부분들도 허구성 있는 표현보다 직접적인 표현으로 피부에 와닿게 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황후의 품격’과는 차별점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희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희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이슈’는 이슈는 이슈로 덮는다는 가설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또한 파파라치 사진을 통한 거래 등도 주요 이야기로 나올 예정. 이에 언론계를 부정적으로 전달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던 바. 

이와 관련해 김희원은 “민감한 부분이 맞는 것 같다. 음모론도 있고 사회의 빅이슈를 안 좋게 생각하고 그러다 보니 꼬리에 꼬리를 물어서 일파만파 커지고, 원래 주제와는 다르게 산으로 갈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드라마가 그런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진흙탕 싸움이 아니라 회 별로 극적으로 마무리 된다”며 “즐기실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그런 우려는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SBS ‘빅이슈’는 지난 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