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빙의’ 송새벽-고준희, 방송 전부터 예고한 케미 “호흡 너무 좋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3.07 00: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빙의’ 속 송새벽과 고준희의 색다른 케미가 드라마의 재미를 더하는 가운데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은 이미 예고된 바 있다.

지난달 26일 진행된 ‘빙의’ 제작발표회에서는 최도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새벽, 고준희, 연정훈, 조한선, 박상민, 이원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송새벽은 고준희와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고준희는 과거 영화 ‘일류멸망보고서’에서 스치듯 보고, 정식으로는 이번에 처음 봤다. 저의 첫 느낌은 서정희라는 인물을 하기에는 너무 예쁘지 않나라는 거였다. 그런데 제스처, 태도, 말투가 굉장히 닮아 있더라. 나만 잘하면 되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고준희-송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준희-송새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준희는 “개인적으로 호흡이 좋다고 생각한다. 꼭 한번 연기해보고 싶은 선배였는데 케미가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도 함께 전했다. 송새벽은 “과연 제가 해낼 수 있을지 부담이 컸다. 그런데 놓치긴 싫었다. 도전해 보자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평소 무서운걸 잘 못본다는 고준희는 장르물에 첫 도전한다. “제가 장르물 찍게될 줄 몰랐다. 새로운 도전이자 시도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영혼추적 스릴러.

수목드라마 ‘빙의’는 오후 11시 OC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