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법 해외사이트 접속 차단 강화, https로 바꾸면 쉽게 우회할 수 있다?…SNI필드 차단 방식 새롭게 적용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2.13 01: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정부가 도박이나 음란물 등 불법 정보와 관련된 해외 사이트의 접속 차단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800여 개 사이트가 대상인데, KT를 시작으로 다른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들도 조만간 해당 사이트들의 접속 차단에 나서게 된다.

기존에는 금지된 사이트 주소에 사용자가 접속을 시도하면 이렇게 경고창이 대신 뜨도록 하는 방식이 사용됐다.

하지만 이 방식은 사이트 주소의 앞자리를 http가 아닌 https로 바꾸면 쉽게 우회할 수 있다는 허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롭게 적용되는 ‘SNI 필드 차단 방식’은 그런 허점이 없다.

YTN뉴스 방송캡처
YTN뉴스 방송캡처

이 방식은 사용자들이 주고받는 데이터 내용인 패킷을 확인하는 게 핵심이다.

패킷에 불법 사이트 접속과 관련된 정보가 있을 경우 차단하는 건데, 따로 경고화면이 뜨지 않고 아예 이렇게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다’ 라고 표시가 된다.

그런데 이렇게 사용자들이 주고받는 데이터를 확인한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불법 정보 유포를 막겠다는 정부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불법 사이트 차단에만 활용된다는 보장이 없어서 자칫 인터넷 검열의 시초가 될까 걱정된다며, 이번 조치에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또 이른바 유해사이트의 기준을 문제 삼으며 일베나 워마드 같이 사회적 물의를 빚은 사이트는 왜 그냥 두느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Tag
#https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