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 민수”…강주은, 최민수와 찍은 달달한 스티커 사진 대량 공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13 01: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달 10일 강주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포토기계 찾았다!!! 이태원 해밀튼 호텔 뒷 골목길에서 멋지게 우리를 기다리더라 ㅋ 신나는 액션을 찍고 바로보는 즐거운 포토. 고등학교 때 친구들하고 무쟈게 많이 찍었던 기억 역시 우리 민수도 나 만큼 좋아하네 ㅋ지금이니까 우리 민수랑 같이 찍어주지 고등학교 때 였으면 ㅎㅎㅎ인정한다. 우린 붕어빵 부부란 걸”이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양한 표정으로 셀카를 찍은 최민수와 강주은이 담겼다.

최민수-강주은 / 강주은 인스타그램
최민수-강주은 / 강주은 인스타그램

10대 소년, 소녀 같은 그들의 귀여운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보기 좋아요~”, “우와 추억의 스티커 사진! 요즘 다시 유행하더라구요”, “두 분 너무 잘 어울리는 거 아닌가요? 아직도 신혼 같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71년생인 강주은과 1962년생인 최민수의 나이는 각각 49세, 58세로 두 사람은 9살 차이가 난다.

최근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 새 멤버로 합류한 강주은은 방송 이후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집안, 직업 등이 오르는 등 남다른 화제성을 입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