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석희, 13일 경찰조사…뺑소니·배임 의혹·안나경 아나운서 가짜 뉴스 등 수사 본격화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2.13 01: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손석희 대표가 13일 경찰조사를 받는다.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를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로 고발한 보수단체 대표가 오는 13일 경찰 조사를 받는다.

자유청년연합 장기정 대표는 13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 경제팀에서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장 대표는 손 대표가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를 폭행하고 이를 무마하기 위해 2년간 월수입 1000만원을 보장하는 내용의 용역 계약을 제안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난달 28일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번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손 대표를 둘러싼 폭행·배임·명예훼손 등의 논란에 대한 경찰 수사는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앞서 김씨는 지난달 10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달 10일 김 씨가 손 대표를 폭행 혐의로 신고한 데 이어, 양측이 서로를 고소하고 나서면서 진실 공방은 수사와 법정 다툼을 통해 가려지게 됐다.

핵심 쟁점은 손 대표가 낸 접촉사고와 이를 빌미로 한 부정한 채용청탁이 있었는지 여부다.

김 씨는 지난 2017년 4월 과천에서 손 대표가 낸 접촉사고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손 대표가 일자리와 투자 등을 제안하며 기사를 막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손 대표 측은 김 씨가 단순한 접촉사고를 빌미로 무리한 채용 청탁을 해 거절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그래서 단순한 접촉사고가 아닌 뺑소니였거나, 차량 안에 젊은 여성이 있었다는 의혹도 나왔다.

차량 안 동승자는 안나경 아나운서였다는 루머가 확산되며 JTBC는 가짜뉴스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