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승리 클럽 ‘버닝썬’, 마약·성폭행 논란에 경찰 “최근 확산 중인 영상 관련한 조사 하고 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09 08: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승리 클럽 ‘버닝썬’이 마약과 성폭행 논란에 휘말려 연일 화제다.

지난 8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에서 확산중인 ‘버닝썬’ 성폭행 영상과 관련해 조사 하고있다고 밝혔다.

해당영상은 버닝썬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영상에는 남녀가 성관계를 하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영상 속 여성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다는 주장이 나와 여성에게 마약을 주입한 뒤 성폭력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고개를 들고 있다.

경찰은 실제 버닝썬에서 촬영된 영상이 맞는지 여부부터 영상 속 각종 의문점, 최초 유포자, 유포 경로 등을 전반적으로 살필 것으로 알려졌다.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해 11월24일 이 곳에서 20대 남성 김모씨와 클럽 직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며 시작됐다.  

김씨는 클럽 보안 요원과 시비가 붙어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음에도 경찰이 자신만 체포하고 폭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클럽 측과 경찰이 유착해 피해자인 자신을 오히려 가해자로 몰았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버닝썬에서 일부 남성이 여성들에게 마약 종류 중 하나인 물뽕을 흡입하게 한 뒤 성폭행한다는 논란도 터져나왔다. 

관련 의혹이 무더기로 제기되자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30일부터 이 클럽 내 성폭행, 물뽕 흡입, 경찰관 유착 의혹에 대한 집중 내사를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