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먹다보면’ 김형윤 PD-돈스파이크-김동준이 밝힌 관전 포인트 키워드 “사람·과정·진정성”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08 18: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먹다보면’의 김형윤 PD와 출연자 돈스파이크, 김동준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돈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의 팝업 레스토랑 현장 공개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형윤 PD와 돈 스파이크, 김동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국내 팝업 식당을 열기 위해 발트 3국과 미국으로 떠난 돈 스파이크의 특별한 레시피 개발 여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팝업 식당을 여는 것은 더 이상 낯선 소재가 아니다. 그렇다면 타 프로그램과 ‘먹다보면’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김형윤 PD / MBC 제공
김형윤 PD / MBC 제공

이에 김형윤 PD는 “다른 프로그램들은 매출을 어느 정도 올릴 것인가, 외국에 가서 한국의 맛을 전하겠다 등의 목표가 있었던 걸로 안다”며 ‘먹다보면’은 “한국에서 먹어보지 못하는 음식을 한국 사람들에게 보여주겠다는 아주 소박한 목표”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서 먹어보니까 정말 외국에서 먹었던 음식 맛을 그대로 소개할 때 그게 의미가 있겠는가. 돈스파이크를 통해 보여지는 음식으로 재탄생 시켜보자 싶었다”며 “음식이라는 도구가 있지만 그걸 통해 돈스파이크가 어떻게 변하느냐, 사람들을 통해 뭘 얻느냐는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형윤 PD는 ‘먹다보면’의 관전 포인트로 “음식보다 음식을 만드는 사람들의 얼굴을 관심 있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돈스파이크 / MBC 제공
돈스파이크 / MBC 제공

이날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돈스파이크와 게스트이자 먹조수인 김동준 역시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과정에 포커스를 맞췄고 김동준은 ‘돈스파이크의 진정성’이란 키워드를 꼽았다. 

먼저 돈스파이크는 “우리 의도는 그 나라의 식사 문화를 소개하는 것”이라며 “단지 맛있는 음식을 보여드리기 보다 그 음식을 어떻게 구했고, 어떻게 만들었는지 그리고 음식의 역사 등 먹다 보면 궁금해지는 것들과 해보고 싶은 것들을 펼쳐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준 / MBC 제공
김동준 / MBC 제공

이를 들은 김동준은 “음식을 먹고 즐기기만 한 게 아니라 한국에서 팝업 스토어를 내놔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 나보다도 돈스파이크 형이 강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고민 때문에 고뇌에 빠진 순간을 많이 봤는데 그 순간을 같이 공감해주시면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이 생각하는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돈스파이크-김동준 / MBC 제공
돈스파이크-김동준 / MBC 제공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