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기묘한 가족’, “‘좀비보다 더 무서운 가족이 있다면?’이라는 재미있는 상상으로 이번 영화 시작” (종합)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1.30 19: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기묘한 가족’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30일 서울특별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기묘한 가족’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민재 감독,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다.

영화 ‘기묘한 가족’ 포스터
영화 ‘기묘한 가족’ 포스터

우선, 이번 영화의 기획의도에 대해 이민재 감독은 “시나리오를 10년 전부터 썼다. 일단 기존 영화들을 많이 보고 참고하는 편이다. 분명히 어디선가 많이 봤던 장면들이 있을 것 같다. 기획의도는 사실 그냥 제가 보고 싶고 좋아할 만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또, 가족이 나오는 코미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좀비를 사용하게 된 이유는 흩어져있던 가족들이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가 찾게 돼서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기묘한 가족’ 이민재 감독은 ‘좀비보다 더 무서운 가족이 있다면?’이라는 재미있는 상상으로 이번 영화를 시작했다고 한다. 이에 그에게 좀비보다 더 무서운 존재가 뭐라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이민재 감독은 “사실 정가람 배우가 연기했던 ‘쫑비’라는 캐릭터가 사실 극 중 본인이 선택한 삶이 아닌데 이런저런 이유에서 실험을 당했고 일종의 피해자다. 영화 시작에서도 등장하지만 영화가 진행되면서 ‘쫑비’를 이용하고 그 이익으로 다른 걸 또 이용하는 사람들이 좀비보다 더 무서운 존재이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쫑비’를 연기한 정가람은 좀비보다 더 무서운 것에 대해 “그렇게 만든 나쁜 사람들이 좀비보다 더 무서운 존재이지 않나 생각한다. 제가 연기한 ‘쫑비’라는 캐릭터 자체가 사악하기보다는 아무것도 없는 상태다“ 라며 덧붙였다.

이번 영화에 출연한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의 출연 이유와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궁금했다.

이에 정재영은 “영화를 같이 처음 봤는데 사실 저 같은 경우 제가 찍은 영화를 처음 보면 얼굴이 빨개지고 부끄럽다. 제 생각보다는 ‘남들이 어떻게 봐주실까’라는 생각이 먼저 들고 제대로 영화를 못 봤다. 영화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신선하고 재미있었던 소재였던 것 같다. 영화 보면서 촬영했던 시간들이 생각났고 개인적으로 추억에 잠긴 시간이었다” 라고 덧붙였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특별히, 정재영은 그동안 코미디 영화를 많이 선보인 바 있다. 이에 다른 코미디 영화들과의 차이점이 있다면 어떤 부분들이 있었는지 묻자 그는 “다른 코미디와 다를 건 특별히 없고 단지 캐릭터가 충청도 사투리를 쓴다는 점이 달랐던 것 같다. 또, 우유부단하고 반응하는 것들에 대해 순진하고 순수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김남길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쉽게 잘 읽혔고 좀비 라는 소재가 무섭지 않고 신선했다. 또, 같이 출연하는 배우들도 좋아서 출연하게 됐고 저희 영화가 가족 휴먼 코미디 드라마인 줄 알았는데 오늘 보니까 히어로물인 것 같다. 추울 때 촬영하면서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난 것 같아서 좋았다”라고 전했다.

영화 속에서 김남길은 좀비에 대해 많이 아는 역할도 나온다. 이에 그에게 좀비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는지 물었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이에 그는 “일단 저는 좀비를 개인적으로 무서워한다. 공포 스릴러 장면을 사실 잘 못 본다. 좀비 가이드를 제작한 건 포털사이트를 참고하면서 만들었는데 거기서 알게 된 정보가 다였다”라고 전했다.

엄지원은 “처음 시나리오를 재기 발랄하게 읽었고 재영 씨, 남길 씨가 캐스팅됐다는 얘기를 들어서 기대감이 있었고 촬영 과정도 좋았다. 영화를 처음 봤는데 사실 제대로 안 보이고 여러 가지 많은 생각이 들었다. 재밌게 잘 보셨는지 궁금하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이번에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 이어 이번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도 코믹 연기를 펼친다. 그는 이러한 소감에 대해 “공교롭게 1년 전에 촬영이 끝났고 그 무렵에 감정을 많이 쓰는 작품들을 해왔어서 저에게 힐링이 필요했었고 그래서 코미디를 선택했다. 물론 좋고 행복한 것도 있지만 힘든 것도 있었다. 하지만 훨씬 더 에너지가 많아지고 개인적으로 행복해지고 싶어서 선택한 작품이다. ‘기묘한 가족’ 찍으면서 너무 좋은 배우들과 즐기면서 촬영했고 각자의 색깔이 너무 다양한데 누구 하나 욕심내지 않고 정확하게 연기해주셔서 화합의 시간이었다. 오랜만에 함께해서 행복했고 다음엔 다른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이수경은 “저는 ‘해걸’이라는 캐릭터가 독특하고 신선해서 선택했다. 또, 모든 캐릭터가 다 좋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좋은 캐릭터들이 만나면 좋은 시너지가 나듯이 즐겁게 촬영했다. 다들 많이들 고생하셔서 관객분들이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가람은 “시나리오를 보고 진짜 특이하다고 생각했고 쭉 읽혔다. 전 마지막에 합류했는데 무조건해야겠다 생각해서 하게 됐고 영화 보면서 순간순간 촬영했던 게 생각나서 감상에 젖었다. 또, 좋은 선배님들과 좋은 사람들과 같이 작품을 해서 감사했다”라고 전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정가람은 영화 속에서 좀비 역할로 나온다. 그의 양배추 먹는 신이 인상에 깊었다. 이에 그는 “촬영하면서 양배추를 너무 많이 먹어서 한동안 안 먹었다. ‘쫑비’ 캐릭터 준비하면서 감독님과 말도 많이 나누고 촬영 3개월 전부터 몸 연기도 연습하고 선배님들께 조언도 많이 구하고 그랬다”라고 언급했다.

영화 속에서 그는 대사가 한마디였는데 그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자 “대사가 없어서 좀 더 어려웠던 것 같다. 어떻게 표현을 해야 될지 몸의 움직임이나 표정도 신경 많이 썼다. 좀비라서 웃지도 못하고 표정에 대한 부분에서 많이 고민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케미를 볼 수 있는 영화 ‘기묘한 가족’은 2월 14일에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