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기묘한 가족’ 김남길, “가족 코미디 휴먼 드라마인 줄 알았더니 오늘 보니까 히어로물”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1.30 19: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기묘한 가족’에 출연한 배우들이 각자 영화를 본 소감과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전했다.

30일 서울특별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기묘한 가족’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민재 감독,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우선, 이번 영화의 기획의도에 대해 이민재 감독은 “시나리오를 10년 전부터 썼다. 일단 기존 영화들을 많이 보고 참고하는 편이다. 분명히 어디선가 많이 봤던 장면들이 있을 것 같다. 기획의도는 사실 그냥 제가 보고 싶고 좋아할 만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또, 가족이 나오는 코미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좀비를 사용하게 된 이유는 흩어져있던 가족들이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가 찾게 돼서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이번 영화에 출연한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의 출연 이유와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궁금했다.

이에 정재영은 “영화를 같이 처음 봤는데 사실 저 같은 경우 제가 찍은 영화를 처음 보면 얼굴이 빨개지고 부끄럽다. 제 생각보다는 ‘남들이 어떻게 봐주실까’라는 생각이 먼저 들고 제대로 영화를 못 봤다. 영화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신선하고 재미있었던 소재였던 것 같다. 영화 보면서 촬영했던 시간들이 생각났고 개인적으로 추억에 잠긴 시간이었다” 라고 덧붙였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특별히, 정재영은 그동안 코미디 영화를 많이 선보인 바 있다. 이에 다른 코미디 영화들과의 차이점이 있다면 어떤 부분들이 있었는지 묻자 그는 “다른 코미디와 다를 건 특별히 없고 단지 캐릭터가 충청도 사투리를 쓴다는 점이 달랐던 것 같다. 또, 우유부단하고 반응하는 것들에 대해 순진하고 순수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김남길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쉽게 잘 읽혔고 좀비라는 소재가 무섭지 않고 신선했다. 또, 같이 출연하는 배우들도 좋아서 출연하게 됐고 저희 영화가 가족 휴먼 코미디 드라마인 줄 알았는데 오늘 보니까 히어로물인 것 같다. 추울 때 촬영하면서 그런 부분이 잘 드러난 것 같아서 좋았다”라고 전했다.

엄지원은 “처음 시나리오를 재기 발랄하게 읽었고 재영 씨, 남길 씨가 캐스팅됐다는 얘기를 들어서 기대감이 있었고 촬영 과정도 좋았다. 영화를 처음 봤는데 사실 제대로 안 보이고 여러 가지 많은 생각이 들었다. 재밌게 잘 보셨는지 궁금하다”라고 언급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이수경은 “저는 ‘해걸’이라는 캐릭터가 독특하고 신선해서 선택했다. 또, 모든 캐릭터가 다 좋은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좋은 캐릭터들이 만나면 좋은 시너지가 나듯이 즐겁게 촬영했다. 다들 많이들 고생하셔서 관객분들이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가람은 “시나리오를 보고 진짜 특이하다고 생각했고 쭉 읽혔다. 전 마지막에 합류했는데 무조건해야겠다 생각해서 하게 됐고 영화 보면서 순간순간 촬영했던 게 생각나서 감상에 젖었다. 또, 좋은 선배님들과 좋은 사람들과 같이 작품을 해서 감사했다”라고 전했다.

정가람은 영화 속에서 좀비 역할로 나온다. 그의 양배추 먹는 신이 인상에 깊었다. 이에 그는 “촬영하면서 양배추를 너무 많이 먹어서 한동안 안 먹었다. ‘쫑비’ 캐릭터 준비하면서 감독님과 말도 많이 나누고 촬영 3개월 전부터 몸 연기도 연습하고 선배님들께 조언도 많이 구하고 그랬다”라고 언급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영화 속에서 그는 대사가 한마디였는데 그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는지 묻자 “대사가 없어서 좀 더 어려웠던 것 같다. 어떻게 표현을 해야 될지 몸의 움직임이나 표정도 신경 많이 썼다. 좀비라서 웃지도 못하고 표정에 대한 부분에서 많이 고민했다”라고 덧붙였다.

과연, 이들의 케미가 영화 속에서 어떻게 보일지. 영화 ‘기묘한 가족’은 2월 14일에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