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혜원. 기자회견서 목포 투기 해명 “모든 것 국가에 귀속시키겠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1.23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손혜원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해명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속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은 23일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의 자산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 현장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자산을 기부할 의사가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네.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손 의원은 “유물은 어디까지 들여올지 생각을 안 해봤는데 목포가 하는 것을 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혜원 의원 / 연합뉴스
손혜원 의원 / 연합뉴스

그는 “제가 떠나길 바라는 목포 음해 세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절대로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 재단과 관련한 모든 것을 국가에 귀속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손의원은 “법적으로 안 걸려도 국회의원으로서 다른 이익이 올 수 있는 게 있다면 사과하겠다”고 이해 충돌 가능성에 대해서도 밝혔다.

국회의원으로서 자신의 행동이 불러온 사회적 파장에 대해선 “다 버려진 도시를 사람들이 찾아오게 만드는 게 좋은 것 아니냐”며 “땅값이 오르자고 산 게 아니라, 목포에 관심을 갖고 많은 사람이 오면 좋겠다는 것인데, 그것이 국회의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가 열린 곳은 손 의원이 나전칠기박물관 설립을 위해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명의로 사들인 폐공장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