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혜원 “금태섭 ‘가짜뉴스’ 인용 심히 유감…언론사 상대 소송 준비하고 있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1.22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22일 민주당 금태섭 의원의 발언을 정면 비판했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전칠기 작품의 경우 판권이 문제가 되니 손 의원 쪽에서는 ‘내 작품인 면도 있다’고 주장했는데 그러면 사실 이익충돌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는 금 의원의 최근 발언을 소개하며 “가짜뉴스를 그대로 인용하신 것 같은데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그러면서 “사실을 알려드린다. 판권, 문제 된 적 없다”며 “하루 전까지 같은 당에 계셨던 분이 사실확인이 필요한 예민한 부분을 발언하시면서 왜 제게 확인하지 않으셨느냐”고 따졌다.

그는 특히 “‘그것을 국립박물관에 구입하라는 발언을 했다’라고 하셨는데 이 대목은 제가 도저히 참기 어려운 대목”이라며 “저를 도대체 어떤 사람으로 봤는가. 제가 정말 이런 일을 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금 의원에 되물었다.

손혜원 / 연합뉴스
손혜원 / 연합뉴스

손 의원은 이어 “잘 모르는 일이라고 방송 나가서 함부로 말씀하시면 안 된다”며 “주말까지 기다리겠다. 자초지종 다시 알아보시고 제게 정중하게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손 의원은 또 “언론소송 전문 변호사들과 구체적으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며 해당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상대로 본격적인 소송전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200곳이 아니라 2곳만 소송할 수도 있다. 그 2곳은 SBS, 조선일보가 될 것”이라며 “형사로 할지 민사로 할지도 전문가의 의견을 따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언론사 소송을 중단하라는 성명을 낸 전국언론노동조합을 향해 “언론사의 오보에 대해 언론노조가 스스로 나서서 뭔가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미국과 일본의 오보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부디 살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손 의원과 날 선 발언을 수차례 주고받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도 손 의원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손혜원-박지원 / 연합뉴스
손혜원-박지원 / 연합뉴스

박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손 의원에 대한 입장이) 바뀐 게 아니라 손 의원의 부동산 구입 규모가 바뀐 것”이라며 “16채, 17채, 18채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니까 국민 정서나 시민들이 용납할 수 있겠느냐. 손 의원에 대해선 언급하기가 싫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 말씀에 일희일비해서 거기에 답변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야권의 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나 특검 실시 주장에 대해서는 “일단 검찰 수사의 결과와 진행에 따라서 특검이나 혹은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나올 것”이라며 “검찰이 저를 부른다면 나가겠지만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박 의원은 이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과 3곳의 도시재생사업은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며 “목포 시민과 함께 외지 세력에 의해 목포가 투기 장소로 변하는 것을 단호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