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이지민 재판에 고현정이 홍경 데리고와서 ‘성폭행 피해자 환영에 쓰러져’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4 23: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박신양의 이지민 재판에 고현정이 홍경을 데리고 와서 충격을 받고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들호(박신양)은 입을 다물고 있는 지윤(이지민)을 설득해서 겨우 재판을 하게 됐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들호(박신양)는 성폭행 피해자를 차로 치인 일로 트라우마로 1년 동안 재판을 하지 못했는데 용기를 내어 변호인으로 나섰다.
 
한편, 자경(고현정)은 종희(장하란)에게 “국회장(변희봉)이 인사 정리를 해서 당신 남매들이 쫓겨날거다”라고 말했다.
 

또 들호(박신양0의 재판에 그의 약점인 승훈(홍경)을 데리고 왔고 승훈이 성폭행하고 들호에 차에 치여 죽은 피해자의 환영이 보이면서 쓰러지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