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큐멘터리 3일’ 공무원기숙학원, 남녀 부딪힘 최소화 ‘같이 앉으면 안돼’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1.14 0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다큐멘터리 3일’에 안동 김재규 공무원 기숙학원이 소개됐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다큐멘터리 3일’ 562회는 ‘봄을 기다리며-공무원 기숙학원 72시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경북 안동에 위치한 김재규 공무원 기숙학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기숙학원에서는 남녀가 같이 앉는 걸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나란히 앉아 있는 남학생과 여학생이 보여 눈길을 끌었다.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KBS2 ‘다큐멘터리 3일’ 방송 캡처

전준세(23세) 씨는 “원래 같이 앉으면 안 되는데 앞자리에 앉아야 (선생님이) 질문을 많이 하셔서 늦게 와서 앉았다”고 설명했다.

엄지향(25세) 씨는 “이 자리가 제일 잘 보여서”라고 말한 뒤 기숙학원에서 공부하는 이유에 대해 “제가 휴대폰을 너무 많이 쓴다. (여기서는) 휴대폰을 안 쓸 수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전준세 씨는 “여기 와서 (휴대폰을) 내고 생각을 안 해버리니까 괜찮은 것 같다”며 “군대에서도 휴대폰을 못 쓰니까 군대라고 생각한다. 심적으로는 여기가 더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KBS2 ‘다큐멘터리 3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