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전현무-한혜진, ‘나 혼자 산다’로 맺어진 1호 공식커플→결국 결별? 전현무 소속사 측 “한혜진과 잘 사귀고 있다” (전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2.10 12: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결별설에 휩싸였다,.

이 둘은 공개 열애의 단점을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추세다.

10일 톱스타뉴스는 전현무 소속사 SM C&C, 한혜진 소속사 에스팀에 팩트체크를 위해 전화를 시도했지만 끝내 각 소속사 측은 받지 않거나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지난 7일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이후 결별설에 휩싸인 전현무-한혜진 커플. 열애 사실을 공개한 지 10개월 만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의 리액션이 이전보다 줄었다는 이유로 결별설을 제기한 것이다.

평소 알콩달콩한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 또 ‘스튜디오 분위기가 어색했다’는 말도 나왔다.

두 사람의 이름은 방송 다음 날인 지난 8일까지 이틀 연속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것이다.

또 각 소속사 측에서 이에 대한 반응을 내놓지 않으면서 결별설은 더욱 확산하는 듯 했다.

10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양측은 “사생활”이라는 이유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또 전현무, 한혜진이 결별과 관련한 제보가 있다고 밝히며, 제보자는 “둘 사이의 감정이 안 좋아진지는 꽤 오래됐다. 서로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들었다”고 귀띔했다.

이미 전현무, 한혜진의 관계 약화는 달력 촬영을 진행할 때부터 암시됐다. 지난해 무지개 회원 다 같이 모여서 진행한 달력 촬영을 이번엔 남은파 전현무, 이시언, 기안84와 한혜진, 박나래가 나눠서 진행한 것이다.

다른 한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나 혼자 산다’ 식구들이 모일 자리가 있으면 둘 중 한명만 참석했다. 전현무가 참석하면 한혜진이 안 오고, 한혜진이 오면 전현무가 불참하는 식이었다”고 전했다.

전현무와 한혜진은 MBC ‘나 혼자 산다’ 1호 커플로 사랑받았다. 

전현무♥︎한혜진 커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현무♥︎한혜진 커플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현무와 한혜진은 ‘나 혼자 산다’가 낳은 스타 커플이었다. 이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호감을 키우다 연인 사이가 됐고 데이트 과정도 프로그램을 통해 중계되다시피 했다.

지난 2월 양측 소속사는 “좋은 감정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면서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교제 약 1년 여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혼기가 꽉 찬 나이인만큼 지난 10월에는 ‘내년 봄 결혼설’이 불거지기도 했으나 양측은 이를 부인했다.

한편 실제 전현무는 출연하는 예능마다 연인 한혜진과 관련된 질문을 받아 부담감도 토로했다. 일각에서 두 사람이 자제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등 나름의 분석을 내놓고 있는 상태다.

전현무-한혜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전현무-한혜진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전현무는 과거 한혜진과의 관계를 언급하기도 했다.

한 기자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프로그램 내에서 알콩달콩하기도 하고, 두 사람 다 결혼 적령기인데, 왠지 결혼 날짜를 잡아두고 숨겼을거 같더라”고 말하자 그는 “그래서 전현무에 결혼 얘기를 물엇더니 ‘그걸 정말 믿었어요? 일단 서로 잘 만나고 있지만 당분간 결혼 계획은 없다. 결혼에 대해서 진지하게 얘기하기보다는 잘 만나고 있다’고 하더라”며 전현무와 한혜진와 근황을 전했다.

전현무와 한혜진은 현재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 녹화를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월요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스튜디오 녹화를 진행한다.

전현무 소속사 에스엠C&C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전현무씨 소속사 SM C&C 입니다.

금일(10일) 오전 보도된 전현무 한혜진 결별설 관련 공식 입장 보내드립니다.

우선, 본인에게 정확한 사실을 확인하느라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사과 드립니다.

확인 결과, 두 사람의 결별설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 했습니다.

다시 한번 확인이 늦어진 점 사과 드립니다 .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