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축구 광주FC’ 이승모, 경기 중 부상으로 의식 잃어…목뼈에 실금 진단 받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1.28 22: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프로축구 광주FC의 미드필더 이승모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28일 K리그2(2부리그) 승강 준PO 대전과의 경기에서 이승모는 공중볼 다툼을 하던 중 상대 팀 윤경보와 부딪혔다.

머리부터 떨어진 이승모는 곧바로 의식을 잃었으며 주심이 달려와 인공호흡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제공

양 팀 관계자들과 의무진도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응급조치를 시도했으며 이후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광주 관계자는 “이승모의 의식이 돌아왔다”며 “목 주변의 통증이 심한데, 정확한 몸 상태는 정밀 진단을 받아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승모는 정밀검진 결과 목뼈에 실금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