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혼자산다’ 화사, 할머니의 뼈 때리는 한마디에 뒤로 넘어가 ··· 전현무-박나래-한혜진-이시언 폭소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1.23 23: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나혼자산다’에서 화사의 할머니가 손녀에게 뼈 때리는 말을 했다.

23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화사의 할머니가 손녀에게 뼈 때리는 말을 해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화사가 전북 남원에 있는 할머니 댁에 갔다. 화사가 할머니 댁에 들어서자마자 집에 있던 친할머니와 당숙 할머니, 큰 고모, 작은 고모 등 많은 어른들이 반갑게 화사를 맞았다.

올해 91세인 화사의 할머니가 손녀에게 “이제 나이가 있어서 걸어 다니지도 못하고 눈도 안 보인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할머니의 말을 들은 화사가 내가 뭐라고 하는지 알아맞춰 보라고 말하면서 할머니의 귓가에 사랑한다고 말했다.

화사의 말을 단번에 알아들은 할머니가 ”나도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손녀를 힘껏 안았다. 아픈 것을 싹 낫게 하는 손녀의 애교에 화사의 할머니는 함박웃음을 지었다.

그런데 손녀를 안은 후, 화사의 할머니가 “이렇게 예쁜데 사진은 왜 안 예쁠까?“라고 말했다. 느닷없이 뼈를 때리는 할머니의 말에 화사가 폭소를 터뜨렸다.

스튜디오에서 화면을 보고 있던 출연자들 역시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나혼자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