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성추행-흉기협박’ 이서원, 급 군입대 …향후 재판은? 4차 공판은 ‘군사법원을 통해 재판’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23 06: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서원이 갑작스러운 군 입대와 관련돼 입장을 밝혔다.

지난 22일 오전 이서원은 서울동부지법에서 형사9단독 심리로 열리는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 4차 공판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사유는 이틀 전 군 입대를 했기 때문.

이에 대해 이서원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서원은 지난달 12일 입영통지를 받았고 공판기일은 22일로 예정되어있는 상황이었다. 재판을 마친 후 입대하기 위해 병무청 관계자와 구두면담 및 병무청에 정식 서면질의를 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서원, 여자연예인 성추행·협박 혐의 “피해자 만나서 사과하고 싶다” / 뉴시스
배우 이서원, 여자연예인 성추행·협박 혐의 “피해자 만나서 사과하고 싶다” / 뉴시스

이어 “현행법상 재판 출석은 병역 연기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통보를 받았고 11월 20일 입영하게 됐다”며 “군인의 신분으로 군사법원을 통해 재판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 4월 만취 상태로 동료 여성 연예인 A씨를 추행하고 협박한 혐의에 처했다. 관련해 이서원 측은 “너무 취해 기억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서원 첫 공판 미소 짓는 모습 / MBC 제공
이서원 첫 공판 미소 짓는 모습 / SBS 제공

그러나 이서원은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드라마 촬영과 방송 MC 활동을 진행해 논란이 됐던 바 있다. 사건이 언론에 보도 된 후 이서원은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서원은 1차 공판부터 3차 공판까지 모두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