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주민 경찰청장,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담당 경찰서 방문…“강력 수사 당부”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20 0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서경찰서를 방문했다.

19일 오후 3시께 강서서를 찾은 이 청장은 취재진과 만나 "PC방 살인사건과 관련한 수사 상황을 보고받고 엄정한 수사를 지시하기 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수사 진행 상황과 관련한 브리핑을 받고 피해자 유족을 만난 뒤 약 35분 만에 경찰서를 나섰다.

유족을 만나고 나온 이 청장은 "마침 유족들이 조사받기 위해 와 계셔서, 고인의 명복 빌고 유족들께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넷이나 언론에서 제기되는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서도 유족의 아픈 마음을 헤아려서 철저하고 엄정하게,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수사할 것을 당부했다"며 "유관단체와 협조해서 유족들에 대한 경제적·심리적 지원도 철저히 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30)씨는 정신감정을 받게 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경찰 관계자는 "법원이 김씨에 대한 감정유치장을 발부함에 따라 김씨에 대한 정신감정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감정유치란 피의자의 정신 상태가 어떠한지 판단하기 위해 치료감호소에서 일정 기간 의사나 전문가의 감정을 받도록 하는 제도를 말한다.

김씨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 한 PC방에서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일각에서는 현장 폐쇄회로(CC)TV에 김씨의 동생이 아르바이트생의 팔을 붙잡는 등 범행을 도왔다는 의혹과 함께 동생을 공범으로 입건하지 않은 경찰의 대응을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전체 CCTV 화면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살폈을 때 동생이 범행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수사 과정에서 김씨가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는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