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완벽한 타인’ 김지수, “영화계 여배우 설 자리 없다…남배우와 동등한 비중 행복”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10.16 21: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김지수가 한국 영화계에서 여자 배우들의 입지에 대한 생각을 내비쳤다. 

16일 오후 2시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 이재규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해진-염정아-김지수-이재규 감독-조진웅-윤경호-송하윤-이서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에는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까지 대한민국에서 내로라 하는 배우들이 출연해 40년지기 친구로 분한다. 

김지수는 “개인적으로 놓치고 간 부분이 많은 것 같아서 속상하지만, 작품은 제가 미리 생각해고 시나리오 읽었던 것보다 재미있게 나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시사회에서 완성된 영화를 처음 본 소감을 말했다. 

김지수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지수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완벽한 타인’은 다른 한국 영화에 비해 여자 배우들이 다수 출연하며 남 자배우들과 함께 주요 줄거리를 이끌어간다.  

이에 김지수는 “여배우들끼리 (한국 영화계에서) 여자 배우들이 설 자리가 별로 없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 ‘완벽한 타인’이 좀 잘 돼서 저희들이 설 자리가 많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자 배우들과 동등한 비중으로 출연할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완벽한 타인’은 일명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이라는 별칭이 붙은 게임으로 완벽한 친구들이 완벽한 타인이 될 위기를 될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31일 개봉.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