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가 좋다’ 암수살인, 집념의 형사 VS 강렬한 눈빛·거친 악센트의 범죄자 ··· 김윤석X주지훈 주연작 결말은?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9.22 11: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영화가 좋다’에서 영화 ‘암수살인’을 소개했다.

 

 

22일 방송된 KBS2 ‘영화가 좋다’에서는 영화 ‘암수살인’을 소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KBS2 ‘영화가 좋다’ 방송 캡처
KBS2 ‘영화가 좋다’ 방송 캡처

 

어느 날, 김형민 형사는 토막살인 사건을 목격하고도 태연한 강태오를 만나게 된다. 김 형사는 강태오에게서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고 강태오에게 돈과 자신의 명함을 건넨다. 그 순간, 경찰들이 강태오에게 달려든다. 김 형사는 강태오가 쫓기는 중에 자신을 찾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수감 중이던 강태오가 김형민 형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 형사는 남은 범행을 자백하겠다는 강태오의 말에 강태오를 만나러 간다. 강태오는 자신의 나머지 범죄를 자백하는 대신 공원에 숨겨둔 물건들을 찾아와 달라고 말했다. 김 형사는 강태오가 말한 곳에서 이미 형까지 선고받은 사건의 진짜 증거물들을 찾았다. 김형민 형사는 강태오에게서 남은 사건들의 자백을 받기 위해 경찰 내 내부고발자가 되면서까지 그의 요구를 들어준다.

 


이때부터 강태오는 자신이 상황의 주도권을 잡았다는 듯 행동하기 시작한다. 김 형사는 강태오가 자백하는 댓가로 요구한 영치금과 물품들을 넣어두고 또 다른 새로운 단서를 얻어낸다. 김형민 형사는 머리로는 놀아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하지만 본능은 계속 강태오의 단서를 따라 움직인다. 본능이 가리킨 그곳에서 강태오가 저지른 범행의 실체를 찾는다. 그런데 어느 순간, 강태오는 자신의 자백을 뒤엎고 모르쇠로 빠져나가려 한다. 또 김 형사에게 없는 죄를 뒤짚어 씌우기까지 한다.

 

 

‘영화가 좋다’는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2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