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프라이즈’ 메리의 머리카락, 56cm 염색, 파마하지 않은 금발 ‘폭격조준기 십자선을 만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서프라이즈’에서 폭격조준기의 십자선을 만든 머리카락이 소개됐다.
 
2일 MBC에서 방송된‘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1940년 미국의 메리는 오랫동안 길러온 머리카락을 무엇보다 소중하게 생각했다.
 

MBC‘서프라이즈’방송캡처
MBC‘서프라이즈’방송캡처

 

그런데 얼마 후, 그녀는 갑자기 자신의 손으로 머리카락을 잘랐다.
 
콜로라도 댄서 메리 뱁닉 브라운은 신문에 미 육군 항공대에서 기상관측에 사용될 머리카락을 찾는다는 내용의 광고가 게재되었고 56cm 이상의 염색을 하지 않은 금발 머리를 구하고 있었다.
 
그에 딱 부합되는 조건이 메리 머리카락이었던 것이었고 메리는 큰 결심을 하고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라 보냈다.
 
하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그의 머리카락은 기상 관측에 사용된 것이 아니라 머리카락으로 만든 폭격조준기의 십자선을 만든 것이다.
 
그 내용은 기밀이기 때문에 기상관측이라고 속이고 머리카락을 구했던 것이다.
 

그래서 당시 미국의 대통령이었던 레이건 대통령이 직접 메리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냈고 공로상을 받았으며 ‘메리데이’라는 기념일도 만들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MBC에서 방송된‘신비한 TV 서프라이즈’는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