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구석 1열’ 민우혁, “불후의 명곡 ‘바지 지퍼 사건’ 이후, 무대 올라가기 전에 항상 확인”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07.13 19: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방구석 1열’에서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불후의 명곡’에서의 ‘바지 지퍼 사건’을 언급했다.
 
13일 JTBC ‘방구석 1열’은 동북아 외교전 정세와 관련한 ‘광해, 왕이 된 남자’ vs ‘명량’ 특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 출연한 민우혁·카이·박민성 특집 등으로 꾸며졌다.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민우혁은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항상 하는 행동이 ‘바지 지퍼 확인하기’라고 밝혔다.

그 이유는 최근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했을 당시, 바지 지퍼를 활짝 열고 무대에 등장해 관객을 술렁이게 만들었던 기억 때문이다. 당시 의상은 회색이었고, 속옷이 파란색이어서 더욱 눈에 띄었다고.

그때 무대 MC 신동엽이 “아이고, 민우혁 씨가 공연 전에 이런 반칙을”이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민우혁에게 다가와 지퍼를 열린 것을 알려줬다고 한다.

민우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도 “사실 한 번 (실수로 바지 지퍼를) 열고 나갔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인문학·영화 토크예능 프로그램 ‘방구석 1열’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