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TV조선 압수수색 못하고 돌아가…기자들 “압수수색하면 언론탄압으로 역사에 남을 것”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4.25 21: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TV조선 보도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러 온 경찰이 기자들의 항의에 발걸음을 돌렸다. 

경기 파주경찰서 소속 경찰들은 이날 TV조선 기자 A씨가 드루킹(본명 김동원·49)씨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침입해  이동식저장장치(USB)와 태블릿PC, 휴대전화를 훔친 것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하겠다고 통보했다. 

오후 8시께 도착한 경찰들은 30분 동안 건물 안으로 진입하려 했지만 ‘언론탄압 결사반대’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있는 70여명의 기자들에 막혀 압수수색을 포기하고 돌아갔다. 

기자들은 스크럼을 짜고 “지금까지 경찰이 (언론사를) 압수수색한 적은 없다”며 수색영장을 집행하러 온 경찰들을 막아섰다. 

경찰, TV조선 압수수색 시도 / 뉴시스
경찰, TV조선 압수수색 시도 / 뉴시스

이들은 “압수수색하면 언론탄압으로 역사에 남을것”, “경찰의 불합리함을 받아들일 수 없다”, “언론의 자유를 위해 노력해 달라” 등의 발언을 했다.

A기자는 전날 오후 5시30분께 파주서에 출석해 이날 새벽까지 8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관련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취재 욕심에 들어가 물품을 가져간 뒤 같은 날 오전 9시께 다시 사무실에 들어가 해당 물건들을 모두 놓고 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다시 시간을 조율해 수색영장 집행에 나설 방침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