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으라차차 와이키키-최종회’ 고원희, 이이경 앞길 막지 않으려고 ‘이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4.17 23: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이이경과 고원희가 이별의 위기를 맞게 됐다.
 
17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최종회’에서는 서진(고원희)은 준기(이이경)가 국민 여동생 신디와 스캔들이 나서 실검 1위가 되는 것을 지켜봤다.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서진(고원희)은 준기(이이경)와 자신의 생일에 함께 레스토랑에 가지만 기자에 쫓겨서 준기가 집으로 먼저가게 되고 서진은 상처를 받았다.
 
이에 서진(고원희)은 준기(이이경)에게 “생각 할 시간을 갖자”라고 말했고 준기는 이 말에 충격을 받았다.
 

또 준기(이이경)는 소속사 대표를 만나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신디와의 스캔들 사실 밝히겠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jtbc 월화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