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콘서트’ 선관위, ‘김기식 질의서’ 최종 판단 위한 논의에 돌입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4.16 1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일명 ‘김기식 질의서’ 최종 판단 논의에 들어갔다.

16일 방송된 MBC ‘뉴스콘서트’는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을 포함한 선관위원 9명은 이날 오후 중앙선관위 과천청사에서 청와대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질의서에 대한 최종 판단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권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내일은 전국 17개 선관위에서 7천 명이 참여해 공정선거 발대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우리 위원회는 이번 지방선거를 자유롭고 정의로운 선거로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선관위 전체회의는 위원장의 발언을 끝으로 비공개 회의로 즉시 전환했다.

MBC ‘뉴스콘서트’ 방송 캡처
MBC ‘뉴스콘서트’ 방송 캡처

청와대 질의에 대한 조사국의 1차 검토 결과가 회의 안건으로 올라왔으며 질의 내용에 대한 의견을 선관위원들이 각각 개진할 예정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통상 전체회의는 2시간가량 진행된다”면서 “청와대 질의에 대한 최종 판단은 오늘 내려질 전망이지만 더 늦춰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청와대 질의 내용 중에서 ‘국회의원이 임기 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의 퇴직금을 주는 행위’를 정치자금법과 관련된 사안으로 보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12일 김 원장을 둘러싼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선관위에 공식 질의서를 보낸 바 있다.

청와대의 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행위

▲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 가는 행위

▲ 해외출장 중 관광을 하는 행위

‘뉴스콘서트’는 매주 평일 오후 4시 5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