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작은 신의 아이들’ 심희섭, 김옥빈 구하기 위해 안길강 찾아내… ‘비밀의 테잎 달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4.08 23: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김옥빈이 이효정에게 인질로 잡혔다. 
 
8일 방송하는 OCN 주말드라마 ‘작은신의 아이들’에서는 도규(이효정)는 직원들에게 호기(안길강)와 단(김옥빈)을 찾아내라고 지시했다.

 

OCN‘작은 신의 아이들’방송캡처
OCN‘작은 신의 아이들’방송캡처

 
단(김옥빈)은 호기가 없자 대신 백회장(이효정)의 인질로 잡혔다. 

단은 백회장에게  “병인년 사내아이 계집아이 손 위로 아들이 있었네. 그러게 그 어린 것을 데리고 상가집을 왜 가나. 네 업보가 자식들에게 다 갔다”라고 말했다.
 
또 호기(안길강)는 왕목사(장광)을 찾아서 권총으로 위협했다.
 

이때 하민(심희섭)이 들어와 “지금 따님이 아버님 대신 잡혔다. 테잎을 달라고 하던데. 빨리 달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주말드라마‘작은 신의 아이들’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