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쩌다 어른’ 손경이, ‘#위드유’ 특집 “성폭력, 가해자부터 예방해야 어른들의 인식 바로잡기”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3.29 13: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최근 사회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성(性) 문제를 다각도로 짚어보는 ‘#위드유’ 특집을 진행한다.

28일 방송된 ‘어쩌다 어른’에는 ‘#위드유’ 특집 첫 번째 시간으로 성폭력 예방 강사 손경이가 ‘누가 성범죄를 멈춰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손경이 강사는 성폭력에 쉽게 노출되어 있는 대한민국의 안타까운 현실을 꼬집으며 어른들의 잘못된 성(性) 인식을 바로잡아줄 예정. 특히 우리나라 형사법 상의 맹점을 꼬집어 이목을 사로잡는다.

“성관계에 대한 본인의 의사를 스스로 판단하여 결정하는 권리인 ‘성적 자기결정권’이 법 상 몇 세부터 인정되는지 아느냐”는 손경이의 질문에 방청객들은 일제히 성인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형사법 상 성적 자기결정권의 주체가 될 수 있는 연령은 13세”라고 밝혀 충격을 안긴다.

MC 김상중은 “투표권은 만 19세 이상에게 주면서 성적 자기결정권은 만 13세 이상이라는 기준은 말이 안 되는 법 같다”고 지적했고, 손경이는 성관계 동의 연령 상향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손경이 / tvN ‘어쩌다 어른’ 방송 캡처
손경이 / tvN ‘어쩌다 어른’ 방송 캡처


이어 손경이는 “지난 한 해동안 적발된 디지털 성범죄 건수만 약 6천400건이다. 불법 촬영은 한 번 유포되면 막을 수가 없어 대부분 피해자가 죽음에까지 이르는 범죄인데, 가볍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한다."찍는 것도 문제지만 보는 것 역시 범죄”라며 불법 촬영에 쓰인 몰래카메라를 공개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았다는 후문. 방청객들은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라이터, 텀블러, 휴대폰 케이스, 단추 등에 카메라 렌즈가 감쪽같이 숨어 있는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손경이 강사는 “가정폭력 피해자이자 성폭력 피해자 당사자이기 때문에, 전국을 돌아다니며 성(性)과 관련된 주제로 강연하고, 기업 내 성폭력 사건 징계위원회를 자문하는 활동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근 사회적 이슈인 미투 운동에 대해 “성폭력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 예방이 우선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어른이 먼저 변해야 한다. 성폭력은 ‘성’이 아니라 ‘폭력’”이라고 말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tvN 프리미엄 특강쇼 ‘어쩌다 어른’이 3주간 선보이는 ‘#위드유’ 특집은 성폭력 예방 강사 손경이와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 등이 강연을 이어간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