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질 생홍합’ 패류독소 검출…정부 ‘긴급회수’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3.23 14: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국내산 생홍합에서 기준치 초과 패류독소가 검출돼 정부가 회수 조치를 했다.

해양수산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금진수산이 판매한 국내산 ‘손질 생홍합’ 제품에서 마비성 패류독소가 기준(0.8mg/kg)을 초과해 검출(1.44mg/kg)됐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하고 회수•폐기 조치 중이다. 

회수 대상은 포장일이 2018년 3월 20일인 손질 생홍합 제품이다.  

생산량 23.1톤 중 포장돼 시중에 유통된 물량은 약 9.1톤이다. 

이에 대해 식약처 및 지자체에서 경로를 파악해 회수조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패류독소를 섭취하면 입 주변 및 얼굴, 목 주변에 마비 증상이 나타난다. 두통, 메스꺼움, 구토 등의 식중독 증상도 나타난다. 심한 경우 근육 마비가 오거나, 호흡곤란 증세로 악화돼 사망할 수 있다. 

식약처와 해수부는 관할 기관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고,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하지 말고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해당 제품이 생산된 경남 거제-창원의 생산해역에 대해서도 홍합 등 패류 채취금지 조치를 취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