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니윤, 7년 전 이혼한 18살 연하 아내 줄리아리 “기가 막혀서 엉엉 울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3.22 16: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자니윤의 전 아내 줄리아리가 ‘한밤’과 가진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SBS ‘본격연예 한밤’은 치매로 인해 미국의 한 요양병원에서 요양 중인 자니윤의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는 자니윤과 7년 전 이혼한 18살 연하 아내 줄리아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줄리아리는 “너무 기가 막혀서 엉엉 울었다. 인터뷰 해드리겠다”며 제작진을 만났다.

공개된 인터뷰에서 줄리아리는 “경악을 했다 진짜로. 저 깜짝 놀랐다. 제가 선생님을 지금까지도 보살피고 있는데 이게 도대체 무슨 뉴스냐. 7년 전에 제가 이혼을 했다”며 “선생님이 싫어서 뭐 이런 게 아니라 사실 무서워서 했다. 왜냐하면 선생님이 안 그러셨던 분인데 갑자기 화를 많이 내기 시작하더니 막 사람을 너무 난폭하게 대하더라”고 이혼 이유를 설명했다.

줄리아리에 따르면 당시엔 자니윤의 증상이 조울증인 줄 알고 치료를 했지만 차도가 없어 이혼을 했다. 한참 뒤 자니윤의 증상이 뇌경색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은 자니윤의 뇌출혈 발병 7년 전인 2010년 8월 이혼했다.

자니윤-줄리아리 /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자니윤-줄리아리 /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결혼 이유에 대해 줄리아리는 “‘젊은 여자가 왜 갔겠어? 돈 때문에 갔지’라고 하는데 아니다 절대. 자니윤에게 한 번도 생활비를 받아본 적이 없다”며 “그래도 돈 벌어오라는 소리 안하고 지갑에 돈 없으면 기 죽을까봐 돈 넣어 드리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줄리아리는 대저택 및 재산 등에 대해 결혼 전부터 본인 소유였다며 관련 서류를 보여줬다. 이혼 사실이 알려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이혼한 것을 보도하지 말아 달라고, 자기 자신이 너무 비참하다고 했다. 비참보다도 자존심이 상한다는 것이다. 방송에서 부부 아닌 걸로 나가면 곤란하다고 해서 해드렸다”고 고백했다.

줄리아리는 이혼 후에도 전 남편에게 헌신했다고 했다. 지난해 가을 재활치료를 받을 때의 사진도 공개됐다. 한국에 온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쓰러졌다. 선생님 돌보고 너무 힘들다 보니까 정신을 놓아 발을 헛디뎌서 쓰러졌다”고 밝혔다. 목 디스크 치료차 한국에 잠시 와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줄리아리는 “다시 미국에 가서 자니윤을 돌보냐”는 물음에 “해드려야죠. 제가 약속했잖아요. 저 선생님 죽을 때까지 돌보겠다고 약속했다”며 “진짜 아기 같고 유리 같은 분이다. 수단이 없어서 돈도 많이 못 벌고 사셨을 거다. 제가 안다. 제가 사랑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자니윤과 줄리아리는 1999년 결혼해 2010년 이혼했다.

현재 자니윤의 80세 동생이 치매를 앓고 있는 자니윤을 돌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