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문] 안민석, ‘불륜 의혹’ 박수현 위해 호소…“미투(#MeToo)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수현”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3.13 1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불륜과 내연녀 공천 의혹에 휘말린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를 믿는다는 의사를 표했다.

13일 오전 안민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수현을 위한 변명”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안 의원은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라며 미투운동은 지지하지만 “미투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을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박수현 전 대변인의 말을 믿습니다.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특별수행원이었던 저는 비행기에서 우연히 박수현 대변인의 옆좌석에 배정받았습니다”라며 워싱턴을 오가는 긴 시간동안 각자의 삶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았기에 그의 진실을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안 의원은 “벼랑 끝에 몰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라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을 위한 진실을 대변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안민석 / 안민석 페이스북
안민석 / 안민석 페이스북

지난 9일 민주당 당원이라고 밝힌 오영환은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전 부인 A씨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박 예비후보와 A시의원이 지금 당장의 권력을 밑천삼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하고 있다”며 박 예비후보의 불륜설을 주장한 바 있다.

이후 박 예비후보는 “관음-선정적 단어를 동원한 거짓말”이라고 말하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 박 예비후보의 내연녀로 함께 구설수에 오른 김영미 공주시의원 역시 명예훼손 혐의로 오영환을 검찰에 고소했다.

그리고 지난 12일 TV조선은 박 예비후보가 오영환에게 도지사 당선 이후 보상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이 담긴 음성 녹음을 단독으로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오늘(13일) 오전 박수현 예비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꼭 읽어 주시겠어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하며 함정에 빠졌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하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전문

<박수현을 위한 변명>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을 거듭나게 하는 제 2의 민주화 운동, 미투를 지지합니다. 그런데 미투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을 했습니다.

저는 박수현 전 대변인의 말을 믿습니다.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특별수행원이었던 저는 비행기에서 우연히 박수현 대변인의 옆좌석에 배정받았습니다.

워싱턴을 오가는 긴 시간동안 각자의 지나온 삶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았고 자연히 그의 가슴 시린 가정사를 듣게 되었습니다. 장애를 안고 태어난 어린 아들은 두 살 때 하늘로 떠났고, 십년전 가난한 정치인을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잊기 위해 아내의 짐과 옷을 불태웠고, 지금은 아내를 용서한다는 말을 하는데, 그의 맑은 영혼을 느낄 수 있는 표현하기 어려운 슬픔의 눈물을 흘리더군요. 그 눈물이 거짓이었을까요? 
저는 그의 진실을 믿기에 용기를 내어 당시의 기억을 더듬어 감히 
말씀드립니다.

제가 대통령 전용기에서 박수현 전 대변인 옆자리에 앉게 되었고, 그가 전처 얘기를 하며 흘리는 눈물 속에 그의 지나온 인생의 궤적을 읽게 된 것은 어쩌면 우연으로 포장된 필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오늘 진실의 편에 서야 한다고 결심하고 박수현을 위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진실과 거짓의 싸움에서 진실의 편에서 서는 것이 정의라고 믿습니다.
저의 믿음이 많은 분들에게 울림이 되길 바랍니다.

비행기에서 흘린 그의 눈물은 가슴속 깊이 우러나온 인생의 표현이었기에 박수현의 진심을 믿습니다.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을 위한 진실을 대변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