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발전소’ 노홍철, 과거 김기덕 회상…“내 자신이 너무 부끄럽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3.09 16: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노홍철이 성추문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에 대한 이야기를 6년 전에 들었다고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노홍철은 성추행,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김기덕에 대해 언급했다.

9일 오전 방송된 MBC ‘아침발전소’는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을 다뤘다.

노홍철은 “개인적으로 충격적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노홍철은 “최근 ‘PD 수첩’에서 김기덕, 조재현 성추문 사건을 다룬 후 논란이 있었다”며 과거 한 특강 프로그램에서 김기덕 감독을 만난 적이 있다고 털었다.

MBC ‘아침발전소’ 방송 캡처
MBC ‘아침발전소’ 방송 캡처

노홍철은 “6년 전 다른 방송에서 명사를 초대해서 특강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당시 김기덕 감독이 왔었다. 김기덕 감독이 멋진 말을 해서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했다. 해 주신 이야기에 감명을 받아 지인에게 ‘영화를 본 적은 없지만 인생관이 괜찮더라’고 했는데 어떤 분이 ‘PD수첩’에 나왔던 이야기를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소문이겠지. 설마. 그런 행동을 저지르는데 지금 자리까지 올 수 있겠냐’고 했었다. 그렇게 말한 내 자신이 피해자에게 죄스럽다 그리고 내 자신이 부끄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김기덕의 특강을 듣고 질문을 했다고 말했고, 그 시간이 후회가 된다고 말했다. ‘PD수첩’을 밤에 봐도 낮에 봐도 메스껍다”고 덧붙였다.

MBC‘아침발전소’는 시시각각 벌어지는 사건사고 현장을 전달하고 나아가 ‘팩트체크’를 넘어 ‘관점’이 부여된 뉴스 전달을 지향하는 아침 시사정보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전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