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으라차차 와이키키’ 이이경, 김서형의 상대역으로 캐스팅되고 ‘끔찍한 고난의 연속’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2.13 23: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이이경이 청바지 홈쇼핑에서 바지가 찢어지면 영화에 캐스팅 됐다. 
 
13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단역배우 준기(이이경)기 영화계의 전설 김희자(김서형)의 상대역이 됐다.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방송캡처

 

준기(이이경)는 청바지 홈쇼핑에서 바지가 찢어져서 우스꽝스러운 모습이 SNS에 퍼지고 영화 감독의 눈에 들어 영화에 출연 요청을 받게 됐다.
 
준기(이이경)는 평소에 존경하던 이희자(김서형)를 만나서 좋아했지만 몰입을 지나치게 하는 이희자에게 실제로 맞게 되면서 끔찍한 고난이 시작됐다.
 

하지만 준기(이이경)는 배우 아버지 이덕화의 도움으로 캐스팅 된 사실을 알게 되고 실망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