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룸’ MB조카, MB에게 임대료 냈다 -삼성 다스 수십억 소송비 대납과 이건희 회장, ‘사면 시점 동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2.09 2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뉴스룸’에서는 MB조카가 MB에게 임대료를 낸 사실 그리고 삼성 다스 수십억 소송비 대납과 이건희 회장 사면의 시점이 동일하다는 소식을 전했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조카 김동혁씨가 자신의 어머니에게 상속 받은 재산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이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jtbc‘뉴스룸’방송캡처
jtbc‘뉴스룸’방송캡처


조카 김동혁씨는 MB에게 임대료를 냈고 MB 재산 관리인이 수금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이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이 더 있을지 규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검찰이 삼성전자에 대해 이틀 연속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납했다는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전날의 연장선상이었다.
 

다스의 수십억원데 소송비용을 대준 시점과 이건희 회장이 사면 시점이 같다는 것을 알아냈고 이 부분에 수사의 초점을 두고 있다고 전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한편, jtbc에서 방송된‘뉴스룸’는 매일 밤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