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찰, MB 특활비 장다사로 전 기획관 구속영장 청구…‘국고손실·뇌물’
  • 장은진 기자
  • 승인 2018.02.12 12: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은진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장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및 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지난 2008년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이 자금을 이용해 당시 18대 총선을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를 벌인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 장 전 기획관과 박재완(63)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곧바로 박 전 수석과 장 전 기획관을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또한 검찰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장 전 기획관을 구속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박 전 수석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도 검토 중이다.

 

박재완-장다사로 / 사진 제공=뉴시스
박재완-장다사로 / 사진 제공=뉴시스

 

지난 8일 검찰은 김성호(68) 전 국정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국정원 특활비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당시 김 전 원장은 국정원 자금 사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 전 기획관은 최근까지도 이명박 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하며 참모 역할을 한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다.

따라서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거래에 관여한 돈이 기존에 밝혀진 국정원 상납 자금과는 별개의 돈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이 금품 거래에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수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