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훈장오순남’ 설정환, “장승조-한수연 당장 죽여버리고 싶다” 울분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09.19 08: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훈장 오순남’ 강운길이 차유민과 황세희에 대해 극노했다.
  
19일 방송된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오순남(박시은 분)과의 친남매 사실이 밝혀진 강운길(설정환 분)이 충격과 혼란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MBC ‘훈장 오순남’ 방송 캡처

 
이날 용선주(김혜선 분)로부터 차유민의 협박 사실을 듣게 된 운길은 큰 충격에 빠졌다.
 
“작은 훈장님이 잃어버린 우리 누나였다”며 강두물(구본승 분)에 소식을 전한 운길은, “나도 미치겠다. 누나를 찾았는데 어떻게 무슨 이런 경우가 다 있냐”라며 당혹감을 표했다.
 
운길은 “어머님은 이미 알고 계셨다. 차유민이 진작 다 알고 적현재 어머니 일 가지고 어머니를 협박했다더라. 그냥 입 다물라고 했다더라”라며 분에 겨워 어쩔 줄 몰라했다.
 
운길은 “그 인간들 정말 당장이라도 죽여버리고 싶다”며 연신 분통을 터뜨렸고, 두물은 운길을 진정시키려 노력했다.
 
운길은 “이제 어떡하냐. 생각 같아선 다 터트리고 그 인간들 먹여주고 싶은데, 어머니가 그 인간들이 무슨 짓을 할 지 모른다며 말리셨다. 언제까지 이렇게 참아야 하냐”고 말했다.
 
한편,  MBC ‘훈장 오순남’은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