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룸’, “원세훈은 건전단체 설립 지시 의혹, 경찰은 문재인 대통령 조사 의혹”…‘누굴 믿어야 하나’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8.07 21: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댓글부대 문제가 경찰에까지 번지고 있다.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적폐청산TF에서 공개한 새 소식을 전했다.
 
지난 3일 ‘뉴스룸’의 서복현 기자에 따르면 국정원은 관에서 운영하는 댓글부대 외에도 민간인 댓글부대도 운영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그 규모는 3500명에 달해 시청자들이 놀라게 만들었다. 말 그대로 1개 군부대 규모 수준이기 때문.
 
이 댓글부대는 4년간 운영됐으며 월 인건비가 최대 2억 5천만원 수준이었다. 년 단위로 치면 한해애 수십억원 이상의 세금이 이들에게 간 것이다.
 
이는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로 지출한 것으로 알려진 상태.
 
2012년은 전 대통령인 박근혜와 현 대통령인 문재인 대통령이 일합을 겨룬 대선이 있었던 시기다.
 
정치 및 선거 개입을 했다는 의혹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이명박 정부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것.
 
검찰 측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수사부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 상태. 이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사 대상으로 포함될지도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또한 ‘뉴스룸’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장이었던 남재준이 댓글부대의 실체를 몰랐을지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과거 댓글부대 문제를 개인의 일탈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또한 지난 방송에서는 국방부 산하의 사이버사령부에도 국정원이 영향을 끼친 의혹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사이버사령부에도 들어갔다는 것. 돈의 용처로 추정되는 것은 국정원의 경우와 같은 선거개입용 댓글부대. 이것이 사실이라면 민간인, 국정원 직원, 국군 모두가 댓글부대로서 선거개입을 한 것이 된다.
 
여기에 오늘 방송에서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보수단체를 지원하는 것을 넘어서서 아예 건전단체 지시까지 한 내용이 공개됐다. 건전단체란 당연히(?) 보수정권에 친화적인 단체를 말한다.
 

또한 적폐청산TF는 당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경찰이 조사한 의혹도 공개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군, 검, 경, 국정원이 모두 이 문제에 휘말린 것이 된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