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워너원 황민현, 기자간담회 최고의 ‘답변봇’으로 거듭나…‘내공의 힘?’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8.07 20: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워너원(WannaOne) 황민현이 ‘답변봇’으로 거듭났다.
 
7일에는 워너원(WannaOne)의 데뷔앨범 ‘1X1=1(TO BE ONE)’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여러 언론에서 현장을 꽉 채울 정도로 이번 기자 간담회에서는 다양한 질문들이 나왔다.
 
그중 황민현은 다양한 질문에 적극적으로 답하는 모습으로 이목이 모이게 했다.
 
워너원(WannaOne) 황민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워너원(WannaOne) 황민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황민현은 본 기자가 질문한 ‘멤버들의 인상적인 별명’을 포함해 다양한 질문에 대해 성실히 답했다.
 
위 질문에서 황민현은 하성운이 ‘구름이’라 불린다고 말했다. 그는 하성운의 이름 중 ‘운’ 때문에 ‘구름이’(구름 운)라는 별명이 생겼으며, 숙소에서도 즐겨 사용한다고 소개했다. 황민현은 정확히 하성운을 ‘구름이형’이라 부른다.
 
황민현은 인기를 실감 하냐는 질문에 대해선 “고척돔에 올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큰 사랑 받고 있는 만큼 오늘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팀의 매력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힘든 서바이벌에서 노력과 열정을 보여준 점이 팬들이 응원하고 싶게 만드는 동력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리고 팀의 이미지는 “밝고 친근한 이미지였으면 좋겠다. 음악 등 다양한 활동으로 행복, 즐거움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투표를 포함한 경쟁 문제에 있어선 “경쟁을 힘들게 하긴 했지만 지금은 하나의 워너원으로 뭉치는데 집중하고 있다. 지금 일부 진행되고 있는 투표들은 하나의 재미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파트 배분 문제에 있어서 황민현은 “녹음과정에서 어울리는 사람한테 파트 배분을 한다. 물론 고음파트의 경우에는 김재환과 하성운이 주로 하지만 다른 파트들은 녹음하면서 어울리는 사람한테 줬다”고 말했다.
 
이렇게 답변 한 것들만 모아도 기사 하나 분량이 될 정도로 황민현은 많은 질문에 답을 했다.
 
뉴이스트 출신으로서 다 년간 연예계 생활을 해온 황민현. 질의응답에서도 그 내공은 어디 가지 않았다.
 
한편, 워너원(WannaOne)은 데뷔앨범의 타이틀곡인 ‘에너제틱’으로 활발히 활동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