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드 추가 반입 보고서 누락, 한민구 “그런 게 있었습니까”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청와대가 사드 추가 반입 보고서의 의도적 누락을 확인했다.
 
31일, 청와대는 국방부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보고 누락과 관련해 청와대 보고 문건에서 의도적으로 관련 내용을 누락했음을 확인했다.
 
이에 한민구 장관이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답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SBS ‘비디오 머그’ 방송 화면 캡처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SBS ‘비디오 머그’ 방송 화면 캡처

 
청와대가 사드 추가반입 사실을 인지한 경위와 관련하여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6일 안보실장이 국방부 정책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으나 석연치 않은 점들이 있었다”며 그는 “최종적으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제출한 보고서에는 ‘6기’, ‘캠프명’, ‘4기’, ‘추가배치’ 등 문구 모두가 삭제됐고 두루뭉술하게 한국에 전개됐다는 취지로만 기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상철 1차장이 보고가 끝난 뒤 보고에 참석했던 관계자 한 명을 자신의 사무실로 따로 불러 세부 내용을 확인하던 중 사드 4기의 추가배치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 차장은 27일 이런 사실을 안보실장에게 보고했고 정 실장은 28일 한민구 국방장관과 오찬을 하며 ‘사드 4기가 추가로 들어왔다면서요’라고 물었으나 한민구 장관은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했다”며 “정 실장은 29일 대통령께 보고했고 대통령은 30일 한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 사실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국방장관이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사드 반입을 보고할 의무가 있는지에 대해 “한 장관은 이전에 사드와 관련한 모든 내용을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보고했으리라 생각하고, 그 내용은 당연히 보고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로 기존 사드 배치 절차가 영향을 받을지에 대해 “절차는 조사 내용과 별개”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