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역적’ 심희섭, 그토록 그리던 동생 윤균상과 상봉…‘세상 감동’

  • 유해인 기자
  • 승인 2017.04.05 1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인 기자]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 심희섭이 드디어 동생 윤균상과 재회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는 매번 간발의 차이로 만나지 못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형 홍길현(심희섭)과 동생 홍길동(윤균상)의 재회가 펼쳐졌다.
 
궁에 들어갔다가 엄자치(김병옥)를 마주한 길현. 엄자치의 배신에 아버지 아모개(김상중)가 죽었다고 오해, 쭉 원한을 품고 있던 그는 “하눌님도 무심하시지. 아버지를 배신하고, 내 형제들을 죽게 한 죗값을 치르기는커녕, 감히 궁을 들락거리며 전하를 뫼셔”라고 격분했다. “길동이가 널 기다린다”는 엄자치의 말에도 “두 번 다시 내 앞에서 길동이 얘기를 꺼내면, 반드시 그대를 죽이리다”며 돌아섰다.
 
하지만 형제의 상봉은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다.
 
연산군(김지석)의 명을 받고 홍첨지 일당을 잡으러 온 길현은 “낯선 자들이 마을 장리소 쪽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았다”는 보고에 관군들을 동원, 장리소를 포위한 것. 동시에 장리소 안에 있던 길동은 “내가 관군들을 유인할 테니, 성님들은 틈 생기면 빠져나가시오”라며 홀로 관군들의 미끼가 되었다.
 
 

MBC ‘역적’ 화면 캡쳐
MBC ‘역적’ 화면 캡쳐

 
그렇게 앞서 뛰어가는 자가 동생 길동인지는 꿈에도 모른 채, 열심히 뒤쫓은 길현. 막다른 길에 다다라서야 뒤를 돈 길동과 마주하게 됐고, 서로가 죽었다고 생각했기에 형제는 일순간 얼어붙었다.
 
다행히 길동을 잡으려는 관군의 움직임에 정신을 차린 길현이 “저 자는 아니야”라며 기지를 발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말이다.
 
관군을 흩어지게 한 후, 다시 길동의 곁으로 돌아온 길현. 어릴 적부터 유난히 동생을 아꼈던 길현인만큼, 무사한 길동을 보며 오열하는 심희섭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동생이 살아있는지도 모른 채 그저 나랏일을 하게 되어 좋다고 웃고 지낸 과거가 미안했고, 차곡차곡 쌓아온 그리움이 왈칵 터졌기 때문일 터. 동생을 보는 심희섭의 애틋한 눈빛에 보는 이들마저 드디어 형제가 만났다는 안도감을 느낀 대목이었다.
 
한편 길동을 다시 만나며 인생에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한 길현의 이야기로 흥미진진함을 선사한 ‘역적’은  오는 10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