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번다녀왔습니다’ 안길강, 백지원 앞에서 “이정은 좋아한다” 고백…이초희는 이상이 맞선녀 앞에 나타나서 가짜애인 연기에 ‘이상이 심쿵’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안길강은 시장 바닥에서 초연(이정은)에게 고백을 하고 이상이의 가짜 애인으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 33-34회’에서는 치수(안길강)가 초연(이정은)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옥자(백지원)은 충격을 받게 됐다.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방송캡처


초연(이정은)은 치수(안길강)의 고백이 귀찮다고 하지만 한껏 들뜬 기분이 되고 옥자는 짝사랑을 밝히지 못하고 속앓이를 시작했다. 시장에서는 건어물(신미영)과 꽈배기(김가영)이 초연을 좋아하는 치수를 이해할 수 없다가도 조폭의 연인이었다는 등 큰 손이라는 등의 소문을 들었다고 하며 얘기를 나눴다.

초연은 치수에게 "저는 제 스타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난 꽃미남을 좋아한다. 그러니 애쓰지 말고 마음을 고히 접어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재석(이상이)는 여신 같은 모습으로 등장한 다희(이초희)를 보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려고 했지만 두근거리는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지난 방송에서 재석은 어머니 윤정(김보연)의 강요로 맞선을 보게 됐고 직진하는 맞선녀 때문에 다희(이초희)에게 "가짜 애인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다희(이초희)는 나희(이민정)의 옷을 입고 재석과 맞선녀가 만나는 자리에 등장했고 재석의 마음을 얻는 한편 맞선녀의 입을 다물게 했다.

또 재석과 다희는 남산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사진을 찍으면서 다정한 시간을 보냈고 재석은 초희를 보고 반하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는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