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호가 될 순 없어’ 박준형, 집 서열1위 아내에게 양보한 이유…김지혜 수입에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결혼 후 아내 김지혜와 자녀들에게 자상한 남편과 아빠로 살고 있는 박준형의 모습이 공개된 이후 수입에 대한 관심까지 높아지고 있다.

23일 재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여러 개그맨 부부들의 일상 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형은 아내 김지혜과 딸 혜이를 위한 프렌치 토스트 요리를 선보였다.

그러나 자주 먹다보니 딸 혜이는 ‘질겹다’는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혜이는 “맨날 해줬다. 만두 아니면 토스트. 하루는 생크림이랑, 다른날은 딸기잼이랑, 또 다른날은 연유랑 먹는 식”라고 설명했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에 박준형이 실망할까 김지혜는 “맛있다. 역시 남편이 해주는 토스트가 가장 맛있다”고 칭찬하는 등 당근과 채찍을 오가는 조련기술을 선보였다.

식사가 끝난 후 박준형은 곧바로 설거지를 했다. 김지혜는 박준형에 뒷정리는 맡기고, 딸기를 보고는 딸기우유를 부탁했다.

박준형은 “포용정도로 표현하고 싶다. 서열1위를 엄마정도로 포용해준 것. 저는 양보한 서열2위”라고 대답했다.

앞서 박준형은 “아내의 수입이 저를 능가하기 시작하면서 제가 뭐라도 도와줘야한다는 생각에 주방에 들어가기시작했다”고 말했다.

김지혜는 홈쇼핑에서 쇼호스트로 일하며 많은 수입을 버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디오에서 김지혜는 “성수기엔 한주에 5~10회까지 소화, 비수기에는 3~4회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