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전속계약 분쟁' 이선빈 측, 소속사 주장 반박 "활동 방해 있었다→사문서 혐의 무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전속계약 분쟁에 휩싸인 이선빈이 웰메이드스타이엔티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21일 이선빈 측 법률대리인은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므로, 배우 이선빈의 법률대리인은 아래와 같이 공식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법률대리인은 "이선빈은 회사의 투명하지 않은 비용처리에 대하여 2018. 8. 31. 회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객관적인 정산자료 및 증빙자료를 제공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며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전속계약에 의하면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재능과 실력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매니지먼트 권한을 행사해야한다며 "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매니저가 회사의 불투명한 정산 및 회계처리, 사전설명 없는 섭외 등에 대한 문제점 등을 지적하며 시정을 요청하자, 회사는 일방적으로 해당 매니저의 직급을 강등하고 급여를 강등하는 등의 조취를 취하면서 배우 이선빈의 연예활동을 방해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2018년 8월 31일 회사 측에 시정요청을 했지만 아무런 시정이 되지 않았다고.

이후 이선빈은 "전속계약 규정에 따라 2018. 9. 21. 회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고를 했다"며 "회사는 배우 이선빈의 해지통고일로부터 무려 1년 8개월여가 경과된 지금까지 아무런 반박을 하지 않았고 배우 이선빈의 독자적인 연예활동에 대하여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으면서 전속계약 해지를 인정해 왔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선빈이 전속계약서를 위조했다는 이유로 이선빈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형사고소했다며 " 조사과정에서 회사 대표는 “배우 이선빈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며, 현재의 공식입장과는 모순적인 태도를 취한 바가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해서는 이선빈의 무혐의로 최종 확정됐다고.
 
이선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법률대리인은 "전속계약 위반을 운운하며 2018. 9.경부터 현재까지의 정산자료를 요청하는 것은 배우 이선빈의 명예를 실추시키기 위한 부당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이선빈이 회사 대표를 고소한 사건은 회사의 의무위반 사항 중 일부에 해당하고 현재 검찰항고를 통해 수사 중에 있으므로 아직 종결되었다고 할 수 없다. 회사 대표도 배우 이선빈을 형사고소하여 이미 상호 신뢰관계가 깨진 점에 비추어, 회사 대표의 혐의인정 여부와 관계없이 전속계약이 이미 해지된 사실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회사가 더 이상 배우 이선빈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를 반복하지 않기를 바라며, 시정되지 않는 경우 법적책임을 물을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웰메이드스타이엔티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이선빈이 전속계약 위반 후 독단적인 연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보를 수령한 후 14일 이내에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통보한 2018년 9월 이후 현재까지의 연예활동 내역 및 이로 인한 수입을 밝히고, 회사에 입금하여 정산절차를 이행할 것", "출연(OCN 방송 예정인 ‘번외수사’ 포함) 중인 작품과 출연교섭 중인 연예활동 내역을 밝히고 교섭 상대방에게 향후 회사를 통해 교섭을 진행하겠다고 통보할 것" 등을 요구한 바 있다. 

한편 이선빈은 이선빈은 2014년 드라마 '서성 왕희지'로 처음 데뷔했다. 이후 '너목보'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기도 했다. 그러던 지난해 배우 이광수와 공개열애를 선언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재 이선빈은  차태현, 박태산, 장진희 등과 함께 드라마 ‘번외수사’에 출연을 예정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