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맛있는녀석들' 소고기 특집, 한우케이크+서서 먹는 소갈비 '대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맛있는 녀석들'에서 소고기 특집이 이어졌다.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15일 오후 8시와 8시 15분 코미디TV와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 채널에서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273회에서는 '앉으나 서나 소고기 생각' 특집이 진행됐다. 네 명의 출연진 '뚱4'는 무려 1952년 가게를 열어 68년째 영업 중인 '서서 먹는 소갈비집'을 찾았다. 

오래된 건물에 위치한 해당 식당에 들어서자마자, 서서 먹는 사람들이 보이고 눈앞의 진풍경에 모두들 감탄사를 연발하며 "와, 이렇게 다들 진짜 서서 먹는구나"라고 신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전조사를 마친 김민경은 "그럼 여기는 메뉴가 하나밖에 없는 거죠?"라고 물었고, 이에 사장님은 자신이 1.5세대라고 말하며 전쟁통에 외상값도 못 받아 그 외상값을 받을 때까지 영업을 하려고 하다가 여기까지 왔다고 얘기했다. 원래는 잔술을 파는 집으로 시작한 조그마한 가게였다 현재는 소갈비가 메인 메뉴가 된 노포.

김준현은 "이 가게는 냉면이나 뭐 다른 거 없이 그냥 풋고추, 쌈장, 이게 끝이야. 그리고 고기"라고 말했고 "대신 김치랑 밥은 반입 가능하다"고 알려줬다. 이에 문세윤과 김민경은 소갈비를 맛있게 구워서 먹다가 밥과 김치를 사러 나갔다. 남은 유민상과 김준현은 추가한 고기를 맛있게 구워 먹었다.

김준현은 "이게 양념이 단짠이라 더 맛있어"라면서 감탄했고, 유민상도 "고기가 엄청 부드럽고 촉촉해"라며 좋아했다. 돌아온 문세윤과 김민경은 밥과 김치를 펼쳐놓았고, 다들 밥에 갈비를 얹어 맛있는 소갈비 한 상을 즐겼다. 김민경은 흰 쌀밥 위에 달콤한 갈비를 올리고 썬 마늘을 올려 한 입을 먹었고 감탄사를 내뱉었다.

고기 '프로' 답게 김준현은 고기를 누구보다 맛있게 굽는 모습을 보여줬다. 옆에서 많이 보고 배웠던 김민경도 잘 굽는 모습을 보엿고, 이젠 김치까지 펼쳐서 먹는 중인 이들은 고기를 4인분 다시 추가 주문했다. 갈비를 가져온 사장님에 "여기 회전율은 어떻게 돼요?"라고 물으니 확실히 빨리 먹고 빨리 나가 회전율이 좋다고 답했다.

유민상과 김민경은 첨가물이 없는 순수한 고추장이냐며 사장님에 물었고, 사장님은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끝까지 뭔가 섞여있을 거라 주장하던 유민상은 머쓱한 웃음을 흘렸고, 이에 김준현과 문세윤은 "사과해"라 입을 모았다. 살점이 두툼하게 붙어 있는 뼈 고기를 김준현이 문세윤에 건넸고, 문세윤은 발골을 완료하고 "이렇게 잘 되는 건 굽는 사람이 잘 구워서 그래"라고 말했다.

김민경은 유민상에게도 건네 "오빠도 먹어봐"라고 말하며 뼈 고기를 주었고, 다들 갈비를 뜯으며 먹고, 굽고의 과정을 반복했다. 문세윤은 "음료수 준비되어 있으니 언제든지 말씀하세요"라며 콜라를 건넸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김준현은 "야, 너 오늘 왜 이러냐?"라고 말했다. 다른 테이블 고기 굽기의 담당인 김민경은 유민상에 "오빠도 저렇게 좀 해봐"라고 짜증냈다.

이에 유민상은 먹기만 하며 별다른 리액션을 취하지 않았고, 그러다 "내가 먹던 건데"라며 음료수 캔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경은 "나도 마시고 싶어"라며 울상을 지었고 문세윤은 거의 '집사' 수준의 충성을 보이며 김준현과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 와중에 김준현은 몰래 김민경의 콜라를 먹었고, 곧 김민경의 호통에 슬금슬금 사라져 웃음을 주었다.

김민경은 부드러운 고기에 아삭한 파김치가 너무 잘 어울린다며 해당 궁합이 제일 좋다 얘기했고, 그 말을 들은 문세윤은 김준현을 위해 갈비에 파김치를 올려 주었다. 맛있는 소갈비 식사를 마친 이들이 다음으로 찾은 식당은 다름 아닌 '한우케이크' 식당이었다. 베이커리를 했던 경험에서 착안해 한우 케이크를 만들게 됐다는 사장님.

이들은 이번엔 '앉아서 먹는' 식당에 간다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곧바로 한우 케이크를 준비했다. 4일 전 생일이었던 문세윤의 생일 겸 축하하기로 했고, 곧 한입만 게임을 진행하게 됐다. 곧 한우 케이크가 등장했고, 문세윤은 맨 위의 촛불을 불었다. 마치 꽃과 같은 예쁜 비주얼에 다들 감탄을 금치 못했고, 문세윤은 한우 케이크를 들고 인증샷을 찍었다.

한우는 어디서 공급받냐는 김민경의 질문에 사장님은 마장동 거래처에서 당일 신선한 부위를 엄선해 공급 중이라 얘기했다. 어떻게 만드냐는 질문에는, 얼린 천사채 틀에 갈빗살, 안창살, 눈꽃살 등 약 4-5가지 특수 부위를 올려 구성한다 답했다. 후식메뉴는 오이소박이국수, 육회빔밥, 된장전골이 있었는데 문세윤은 "후식 세 개도 너무 가슴을 뛰게 한다"며 군침을 흘렸다.

먼저 갈빗살을 떼어내 굽기 시작했다. 불판에 지글지글 꽃을 피워보자며 열심히 굽기 시작한 김준현. 모두들 신이 났는지 한 마음으로 노래를 불렀고 금방 구워낸 갈비살 뒤로 치마살이 불판에 올랐다. 갈빗살이 금방 없어지고 이번엔 살치살이 불판에서 구워졌다. 부드럽게 구워진 치마살에 모두들 "와 진짜 고소하다"하고 감탄했고 살치살도 통으로 입 안에 넣었다.

자르지 말고 한입에 넣는 것이 핵심이라 이들은 얘기했다. 깍두기와 함께 소고기를 먹으니 더 맛있었고 김준현은 "깍두기 진짜 잘한다"며 감탄했다. 문세윤은 살치살을 겹겹이 쌓은 살치살 밀푀유를 한 입에 넣으며 "너무 부드럽다"면서 음미했다. 이번엔 등심이 불판에 올라왔다. 눈꽃살을 먼저 먹은 김준현은 "얘는 뭐냐, 또"라며 좋아했고 유민상, 김민경도 미간을 찌푸리며 좋아했다.

이어 이들은 육즙등심을 추가한 한우 케이크를 하나 더 주문했다. 육즙등심을 제일 먼저 빠르게 구워낸 이들은 한 마음이 되어 뒤집기를 시작했고, 곧 맛있게 먹었다. 김민경은 살치살을 겹겹이 쌓아 '맛녀석'만의 팁으로 만든 살치살 김장을 한 입에 넣었고 "이게 진짜 고기 맛이 장난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어서 유민상도 살치살 4점을 쌓아 먹었다.

이어서 '뚱4'는 계속해서 한우 케이크를 먹어 치웠다. 기복 없이 맛있는 한우에 '굽신' 김준현이 굽는 고기까지 금상 첨화인 가운데 문세윤은 "역시 진짜 김프로 굽는 솜씨가 최고"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예능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와 8시 15분 코미디TV를 비롯한 유튜브 스트리밍 채널에서 방송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