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서 반신불수 79세 노모 생매장한 아들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 신고로 사흘 만에 노모 구출…누리꾼 비난 빗발쳐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에서 '고려장'을 연상시키는 사건이 일어나 누리꾼이 분노하고 있다.

7일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 산시(陝西)성 징볜(靖邊)현에서 반신불수인 79세 노모를 생매장한 58세 남성 마(馬)모씨가 경찰에 체포됐다. 다행히 노모는 구출됐다.

마씨는 지난 2일밤 어머니 왕(王)모씨를 수레에 태우고 집을 나섰다. 다음날 새벽 혼자 돌아온 그는 어머니가 버스를 타고 친척 집에 갔다고 아내 장(張)모씨에게 말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아내는 5일 오전 파출소에 신고했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흙을 파헤치다 구조를 요청하는 희미한 소리를 들었고, 마침내 생매장된지 사흘 만에 왕씨를 구출했다.
 
경찰의 구출 장면 [사진 펑파이]
경찰의 구출 장면 [사진 펑파이]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했던 왕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마씨는 어머니를 버려진 무덤 흙구덩이에 산 채로 묻었다고 실토했다.

경찰은 마씨가 거동을 하지 못 하는 노모를 돌보는데 어려움을 느껴 이같은 짓을 저질렀을 것으로 추측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마씨에 대해 "사람이 아닌 짐승"이라거나 "어떤 이유로도 용서받지 못한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