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코로나19 마스크 거부…상점 직원 옷에 코 닦고 KKK 두건 쓰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시간주 남성, 직원 셔츠에 얼굴 문지른 뒤 "이걸 마스크로 써야겠다"
샌디에이고 남성, 마스크 대신 백인우월주의 고깔 쓰고 상점 활보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부 미국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안면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며 돌발 행동을 일삼아 경찰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미시간주의 한 상점에서 경비원이 손님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안겨준 가운데 미국 사회에서 마스크 쓰기를 노골적으로 거부하는 사례가 잇따라 나타나고 있다.

5일(현지시간) NBC방송에 따르면 미시간주에서는 상점 직원의 셔츠에 코를 닦은 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지난 2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동네 매장인 '달러트리'에 들렀다가 직원으로부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미시간주에서는 코로나19 행정명령에 따라 상점 직원과 고객 모두 매장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하지만, 이 남성은 불쑥 직원에게 다가가 직원이 입고 있던 셔츠로 자신의 얼굴을 문지르고 코까지 닦은 뒤 "이걸(상점 직원의 셔츠) 마스크로 쓰면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고선 상점을 떠나기 전까지 계속해서 소란을 피우고 난동을 부렸다.

경찰은 매장 내 감시 카메라에 잡힌 이 남성을 추적해 전날 체포했다.

이와 함께 지난 2일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카운티에서는 한 남성이 백인우월주의자 단체인 '큐 클럭스 클랜'(KKK)의 고깔모자 형태 두건을 쓰고 식료품 매장을 활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백인우월주의단체 'KKK' 두건을 쓴 채 식료품점 매장을 활보하는 한 미국인
백인우월주의단체 'KKK' 두건을 쓴 채 식료품점 매장을 활보하는 한 미국인


샌디에이고 카운티는 지난주 공공장소에서 안면 마스크나 가리개를 착용하라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는데, 이 남성은 마스크 대신 KKK 두건을 쓰고 나타나 행정당국의 이 같은 방역 조치를 조롱했다.

경찰에 따르면 식료품점 직원들은 이 남성에게 수차례 KKK 두건을 벗어달라고 요구했지만, 이 남성은 이를 거부했다.

샌디에이고 카운티 경찰은 성명을 내고 "우리는 증오나 편협한 행동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이 남성을 형사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