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마스크 착용 요청한 경비원 총격 살해…여성 고객은 체포, 총격범 아들과 남편 도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시간주 한 상점서 경비원·손님, 마스크 착용 문제로 말다툼
고객 가족도 상점 찾아가 항의…격분한 아들이 경비원에 총 발사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의 한 상점 경비원이 손님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이를 거부한 고객의 일행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이번 총격 사건은 지난 1일 미시간주의 소도시 플린트에 있는 한 저가제품 매장에서 일어났다.

상점 경비원인 캘빈 뮤너린(43)은 사건 당일 한 여성 손님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

미시간주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행정명령에 따라 상점 직원과 고객 모두 매장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미시간주의 한 상점 [AP=연합뉴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미시간주의 한 상점 [AP=연합뉴스]


하지만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손님은 경비원과 한바탕 말다툼을 벌인 뒤 매장을 떠났다.

20분 뒤 이 손님은 자신의 남편, 아들을 대동한 채 매장에 다시 나타났다.

남편은 경비원이 아내에게 무례하게 행동했다고 소리쳤고, 흥분한 아들은 경비원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

경비원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지고 말았다.

경찰은 사건 직후 여성 고객을 체포했으며, 달아난 남편과 아들을 추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