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란서 소독용 알코올 술 대신 마시거나 속아서 마셔 두달새 525명 사망·95명 실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일 신규 확진 5주만에 1천명 아래로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쉽게 구할 수 있게 된 소독용 알코올을 오용해 피해를 보는 사례가 잦다면서 주의를 촉구했다.

자한푸르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2월 20일 이후 두 달여간 전국에서 5천11명이 소독용 알코올을 마셔 중독돼 이 가운데 525명이 사망했다"라며 "또 95명이 실명했고 405명이 신장 투석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란에서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술을 판매하거나 마실 수 없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독용 알코올을 시중에서 살 수 있게 되자 이를 물에 희석해 술처럼 마시는 일이 빈번해졌다.
 
테헤란 북부 타즈리시 사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 북부 타즈리시 사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일부 악덕 유통·판매 업자가 공업용 알코올(메탄올)을 구분하기 위해 착색한 주황색 색소를 없애고 투명하게 만들어 에탄올로 속여 유통하면서 이를 마시다 변을 당하는 사고가 잦게 일어난다.

현지 언론에서는 체내의 바이러스를 소독한다며 알코올을 마시다 중독되거나 사망하기도 한다고 보도했다.

이란 보건부는 27일 정오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991명 늘어 9만1천472명이 됐다고 집계했다.

이란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1천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달 21일 이후 약 5주 만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1일(2천987명)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사망자는 전날보다 96명 증가해 5천806명을 기록했다.

이날 일일 신규 사망자는 전날(60명)보다 36명 증가했고 최근 2주 이래 가장 많다.

누적 완치자는 7만933명으로 집계됐고, 완치율은 77.5%까지 높아졌다.

추천기사